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영국 장애인 4명 중 1명 '코로나19로 일자리 잃을까 두렵다'

3만여 명이 보리스 존슨 총리에게 보내는 서한에 서명했다.

10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장애인들의 상당수가 코로나19 규제 완화 이후 직장 복귀를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Getty Images

영국 장애인 4명 중 1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직업을 잃을까 봐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애인 자선단체 스코프(Scope)의 여론조사 결과, 장애인들의 상당수가 회사 복귀 시 회사나 고용주가 안전한 일터 조성을 제대로 할 수 없을 것으로 봤다.

이와 관련해 영국 정부에 코로나19 조치와 관련해 장애인을 우선 배려해달라고 요청하는 캠페인도 진행중이며, 3만여 명이 보리스 존슨 총리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에 서명했다.

영국 정부는 장애인들이 직장에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코프는 장애인들이 코로나19로 "가장 큰 타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번 여론 조사에서는 건강 문제 및 장애가 있는 성인 근로자 874명에게 직장 복귀에 대한 견해를 물었다.

이 중 41%가 직장 복귀를 염려하고 있으며, 절반 가까이는 직장 출퇴근 시 대중교통 이용을 걱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응답자 87%는 사람들이 사회적 거리를 지키지 않아 위험해질 것을 우려했다.

지난 7월 영국 통계청(ONS) 발표에 따르면, 코로나19 사망자들의 3분의 2가 장애가 있었다.

공개서한

보리스 존슨 총리에게 보낸 공개서한에는 "다가오는 불황과 빈곤의 벼랑 끝에 서 있는 장애인" 문제를 지적하며 "정부가 긴급 조치를 취해달라"는 내용이 포함됐다.

스코프는 팬데믹 상황 속에서 자신들이 잊혀졌다고 느끼는 장애인이 49%라며 "그 영향이 큰 피해를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장애인과 또 그 가족들이 외로움과 정신 건강 문제로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했다.

공개서한은 "방어벽이 잠시 중단된 걸 수도 있지만, 수백만 장애인들은 근심을 멈추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지키기 어려워

시각과 청각장애가 있는 스티븐 모리스 역시 직장 복귀를 우려한다.

그는 자선정책과 캠페인을 담당하는 업무를 하고 있는데 "밖에 있으면 도움이 많이 필요하다"고 했다. 모리스는 특히 출퇴근이 걱정스럽다며 "열차를 타고 내릴 때 안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직원들이 적절한 예방책을 마련하면서 도움을 주어야 할 텐데, 많은 직원들이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에 도움을 거부하고 있다고 들었다"고 했다.

앞을 볼 수 없어 거리두기를 하려면 다른 사람의 도움이 필요한 상황. 하지만 제대로 지원을 받지 못하면 동료들뿐 아니라 자신의 건강도 위험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기 전까지는 사무실로 돌아가지는 않을 것 같다고 했다.

모리스는 "정부가 장애인의 우려 사항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본다"며 "다시 일터로 오게하는 방안이 장애인에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기에 우려된다"고 전했다.

국가 차원의 조치

스코프의 서한은 "장애인을 폐쇄조치 시작부터 완화까지 관련된 모든 계획과 규제 변경에 포함시키고, 주요 국가 장애인 조치에 우선 고려해달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어 "전염병으로 더욱 심화된 불평등을 완화할 수 있도록 명확한 계획을 제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봤다.

이번 서한은 2020년 초 정부 부처가 장애인들이 직면한 불평등에 대해 조처를 하겠다는 존슨 총리의 공약과도 연관이 있다. 여기에는 경제 회복이 핵심이며, 장애인은 반드시 여기에 포함돼야 한다는 내용과 더불어 이들의 복귀를 돕는 대책도 포함된다.

서한은 또한 "코로나19 이전에도 장애인과 그 가족의 삶은 고달팠다"면서 "정부의 코로나19 회복 계획은 장애인에 대해 잊었고, 그들의 삶을 더 힘들게 만드는 요소가 있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노동연금부 대변인은 "장애인들이 안전하게 업무에 복귀하도록 지원하고 앞으로 있을 국가전략을 결정할 때 발언권을 갖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일터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하기 위해 고용주들이 많은 노력을 하고 있으며, 고용주와 직원들이 각자의 필요사항이 고려되도록 업무협약을 논의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한 "장애인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배포하고, 지자체가 37억 파운드(약 5조6238억원) 규모의 예산을 성인 대상 사회 복지 제공에 활용해 압박을 해소하고, 자선 단체에도 관련 일을 계속하도록 7억5천만 파운드(약 1조1399억원)를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