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태풍 마이삭: 북한, 태풍으로 인명피해 발생한 강원도·원산시 간부 처벌

북한은 삼림 벌채로 인해 홍수 등 자연재해에 취약하다.

18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태풍 피해를 입은 원산 지역. 조선중앙TV 방송 화면

출처AFP

북한이 9호 태풍 '마이삭' 으로 인명피해가 발생한 책임을 물어 지역당 간부들을 처벌하기로 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5일, 마이삭에 대비하지 못한 강원도·원산시 간부들이 당의 지침을 따르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또, 정확한 피해 상황은 밝히지는 않았으나 '사상자'가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앞서 태풍 관련 인명피해를 철저히 막으라고 지시했던 점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원산시와 강원도의 일꾼들은 당의 방침을 사상적으로 접수하지 않은 데로부터 형식주의, 요령주의를 부렸다"며, "위험 건물들을 철저히 장악해 주민들을 빠짐없이 소개시키기 위한 사업을 바로 조직하지 않아 수십여 명의 인명 피해를 내는 중대 사고를 발생시켰다"고 했다.

또한 "원산시 내 당·행정·안전기관 책임 일꾼들을 당적·행정적·법적으로 엄하게 처벌한다는 것이 선포됐다"고 했다.

실리아 해튼 BBC 아시아태평양 편집장은 간부들이 실제로 이런 지시를 무시했는지, 아니면 북한 주민들의 불만을 잠재울 요량으로 집권당이 부당하게 표적으로 삼았는지를 검증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태풍 '마이삭' 관련 중앙조선TV 보도내용

출처AFP

앞서 조선중앙TV는 지난 3일 폭우로 강원도 지역의 다리와 콘크리트 벽이 무너지는 장면을 내보내기도 했다.

북한은 무분별한 삼림 벌채로 인해 홍수 등 자연재해에 취약하다.

특히 '마이삭'은 앞서 태풍 '바비'가 북한 지역을 강타한 지 일주일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찾아와 피해를 가중시켰다.

원산에는 지난 2일부터 3일 오전까지 강수량 200㎜에 달하는 폭우가 쏟아져 큰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