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사진으로 보는 태풍 '바비'가 지나간 한국

이런 가운데 제9호 태풍이 발생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1,89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태풍 '바비'의 영향으로 비가 내린 27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출처뉴스1

제8호 태풍 '바비'가 27일 오전 한국을 지나 북한 지역으로 넘어가면서 중부지방은 점차 태풍 영향권에서 벗어날 전망이다.

오전 9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내려진 태풍특보도 모두 해제됐다.

'바비'는 평양 북서쪽을 지나 계속 북진하다가 점차 온대 저기압으로 약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태풍은 지난 22일 오전 9시 대만 타이베이 남남동쪽 20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해 서해상을 따라 북상했다.

길목에 있던 제주도와 서해안지역을 중심으로 아주 강한 바람이 불었고, 특히 제주도에는 많은 비가 내렸다.

누적 강수량은 한라산 삼각봉이 443.0㎜로 가장 많았고, 한라산 사제비 415.5㎜, 한라산 윗세오름 329.0㎜가 뒤를 이었다.

이번 태풍으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강한 바람에 전국 곳곳에서 크고 작은 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제주도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1600여 가구에 정전 등이 잇따르고 시설 피해가 있었으며, 일부 주민이 일시 대피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제9호 태풍이 발생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윈디' 등 일부 해외 날씨 어플리케이션에서는 태풍이 28일 필리핀 인근 해상에서 발생해 9월 초에 한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예측했다.

제9호 태풍이 발생한다면 이름은 '마이삭'(MAYSAK)으로 명명된다. 마이삭은 캄보디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나무의 한 종류다.

26일 오후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 인근 해안에서 거친 파도가 방파제를 넘고 있다

출처뉴스1

26일 김포공항 국내선 입국장 전광판에 제주도를 비롯한 국내선 항공편의 결항을 알리는 문구가 나타나고 있다. 27일 기준으로 항공편은 정상화됐다

출처뉴스1

26일 오후 광주 광산구 한 도로 인근에 은행나무가 쓰러져 있다

출처뉴스1

태풍 '바비'의 영향으로 제주시 이도2동 인근 도로 위 뿌리를 드러낸 가로수

출처뉴스1

인천시 서구 한 건물 음식점 간판이 길가로 떨어졌다는 신고가 접수돼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

출처뉴스1

제주시 이도2동 아파트에서 외벽이 떨어져 승합차 한대가 파손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출처뉴스1

26일 전남 순천시의 한 도로가 침수됐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배수구 정비를 하고 있다

출처뉴스1

제주시시청 앞 광양사거리 인근 엿가락처럼 휘어버린 중앙분리대

출처뉴스1

27일 오전 전남 신안군 한 배 과수원에서 강풍으로 인해 배들이 떨어져 땅바닥에 나뒹굴고 있다

출처뉴스1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