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피카소 그림에 주먹질 한 남성..결국 징역형

훼손된 그림은 1944년 작품 '여인의 흉상'이다

5,81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피카소의 여인의 흉상 작품과 테이트 모던 미술관

출처Alamy/AFP

지난해 12월 영국 런던 테이트 모던 미술관에서 2000만파운드(약 312억3600만원) 상당의 피카소 작품에 주먹을 날리고 벽에서 뜯어내던 남성이 결국 징역형을 받았다.

훼손된 그림은 1944년 작품 '여인의 흉상(Bust of a Woman)'으로 용의자 샤킬 매시는 혐의를 인정했다.

전문가들은 이너시티 크라운 법원에 작품 복원까지 약 18개월이 소요되며 최대 35만파운드(약 5억4660만원)가 들 것이라고 감정했다.

앞서 매시는 지난해 12월 28일 자물쇠를 든 손으로 그림을 여러 차례 치고 땅에 내던졌다.

지난 26일 법원은 그에게 징역 18개월을 선고했다.

판결에서 돈 알디 큐씨 판사는 매시의 행동이 "5분간의 명성과 악명을 떨치려고 한" 시도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그는 체포된 직후 자신의 행동은 "퍼포먼스"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테이트 모던 미술관에 따르면 이 작품은 피카소의 연인 도라 마르를 묘사한 그림으로 나치 점령 막바지였던 1944년 5월 프랑스 파리에서 그려졌다.

개인 수집가가 소유하고 있지만, 2011년부터 테이트 모던이 대여한 상태였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