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스마트폰으로 음주 여부를 알아내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음주 운전 사고로 잃은 친구를 생각하며 지난 10년간 관련 연구를 진행했다.

18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PRESS ASSOCIATION

음주 운전 사고로 잃은 친구를 생각하며 지난 10년간 관련 연구를 진행해온 한 학자가 스마트폰 내장 센서로 걸음걸이 데이터를 분석해 음주 여부를 알아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미국 피츠버그대학 의대 브라이언 서폴레트 박사는 19일 국제학술지 '알코올·마약 연구 저널'에 음주 후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하고, 스마트폰을 휴대한 채 걷게 하는 실험을 통해 이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스마트폰을 통해 단 10걸음만으로 피실험자의 음주 여부를 90% 이상 맞췄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가 추후 음주 운전 자제를 권고하는 경고음 등 기술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서폴레토 박사는 "사람들이 항상 지니고 다니는 스마트폰에 강력한 센서가 있다”며 “이것을 공중보건을 위해 활용할 방법을 배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연구 내용

연구진은 22~44세 지원자 22명을 대상으로 미국과 영국 등에서 운전 제한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08%에 해당하는 보드카 혼합음료를 매 시간 마시게했다.

그리고 피실험자의 등에 스마트폰을 묶고 2시간마다 일직선 방향으로 10걸음을 걷고 되돌아오게 했다.

그 결과, 연구진은 스마트폰에 감지된 걸음걸이의 변화만으로 90%의 해당하는 피실험자의 과음 여부를 확인할 수 있었다.

사람들이 펍에 둘러앉아 맥주를 마시고 있다

출처Getty Images

서폴레토 박사는 "대학시절 친한 친구를 음주 운전 사고로 잃었고 응급의학 의사로서 수많은 알코올 관련 부상들을 치료했다"며 "이 때문에 지난 10년간 과도한 음주와 관련한 부상과 죽음을 막기 위한 디지털 개입 방법을 실험해왔다"고 연구 배경을 밝혔다.

비록 이번 연구는 개념증명을 위한 소규모 실험이었을 뿐이지만, 연구진은 이 결과를 활용해 향후 스마트폰으로 알코올 관련 신체 기능 문제를 원격으로 감지하는 것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연구진은 앞으로 스마트폰을 손에 들거나 주머니에 넣고 있을 때도 과음 여부 판별이 가능한지 추가로 연구하고 싶다고 밝혔다.

맨체스터 대학의 다니엘 드레스너 사이버 보안 전문 교수는 이번 연구가 당장은 제대로 쓰일 수 있을 지 장담할 수 없지만 미래의 활용도를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운전자의 과음 여부를 자동으로 판단해 차를 운전하지 못하게 하거나, 친구 혹은 경찰에게 알림을 주는 방식 등으로 음주 운전을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서폴레토 박사는 앞으로 "5년 이내 사람들이 위험한 수준까지 술을 마셨을 때 운전과 무방비적 성행위, 폭행 등을 경고하는 세상을 상상하고 싶다"고 말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