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홍콩 보안법 위반 혐의...빈과일보 '계속 싸우겠다'

반중 언론에 대한 탄압이 확대되자 세계 곳곳에서 비난이 이어졌다.

27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빈과일보 지지자들이 11일 새벽 신문을 대량으로 구매했다

출처Reuters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위반 혐의로 소유주 지미 라이가 체포된 것에 대해 빈과일보가 대응에 나섰다.

앞서 10일 새벽 200여명의 경찰이 빈과일보 사옥을 급습해 압수수색했고, 사주 지미 라이를 체포했다. 민주화 운동가인 라이는 외세와의 결탁 등 홍콩 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됐다.

반중 언론에 대한 탄압이 확대되자 세계 곳곳에서 비난이 이어졌다. 미국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중국이 홍콩의 자유를 축출했다"고 말했다.

11일 빈과일보는 "계속 싸울 것"이라는 제목과 함께 수갑을 찬 채 지미 라이의 사진을 1면에 실었다

출처EPA

홍콩 도시 일부 지역에서는 이날 새벽부터 빈과일보를 사기 위한 시민들의 행렬이 이어졌고 신문은 아침 일찍 매진됐다.

홍콩과 중국의 지도력을 비판해 온 빈과일보는 평소 10만 부를 인쇄하지만, 이 날은 50만 부 이상이 인쇄됐다.

중국 정부 최고 지도부에 대해 직접적인 비판을 해 온 지미 라이는 많은 홍콩 시민들에게 영웅으로 추앙받는 인물로, 지금까지 홍콩 보안법에 의해 체포된 인사 중 가장 잘 알려진 인물이다.

하지만 그는 중국 본토에서 오랫동안 반역자로 분류됐다. 지미 라이가 체포된 지 몇 시간 뒤 홍콩 민주화 운동의 주역인 청년 활동가 아그네스 차우와 프리랜서 기자 윌슨 리도 보안법 위반으로 체포됐다.

국제사회의 반발

이 체포로 유엔과 워싱턴, 런던 등에서 홍콩 자유 침해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다.

홍콩 민주화 운동의 청년 활동가 아그네스 차우도 보안법 위반으로 체포됐다

출처Reuters

폼페오 국무장관은 트위터에 "지미 라이가 보안법 위한 혐의로 체포됐다는 보도가 있어 매우 우려스럽다"며 "이는 중국 공산당이 보안법으로 홍콩의 자유와 시민들의 권리를 침해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지적했다.

영국에서도 비슷한 반응을 내놨다. 영국은 이미 국가 보안법 시행에 따라 홍콩과의 범죄인 인도 조약을 즉각 중단하고 홍콩인에게 영국 시민권을 제공할 뜻을 밝혔다.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대변인은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이러한 체포는 국가 보안법이 반대 세력을 침묵시키려는 증거"라면서 "홍콩 당국은 자국민의 권리와 자유를 수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논란 속에 시행된 홍콩 국가보안법은 이미 도시의 가장 유명한 민주주의 활동가들을 해외로 망명하도록 만들었다. 친 민주주의 활동가 네이선 로는 런던에서 "이번 체포가 미국의 홍콩 관료 제재에 대한 분명한 보복"이라고 BBC에 말했다.

앞서 미국은 정치적 자유를 훼손시킨다는 이유로 홍콩 캐리 람 행정장관을 포함해 중국과 홍콩 관료 11명을 제재했다. 이에 중국은 미국 인사 11명을 제재하며 맞대응했다.

지미 라우는 이를 "홍콩의 자유를 박살 내고 홍콩 시민들을 침묵시키며 더 큰 두려움의 정치를 만들어가는 최후의 단계"라고 표현했다.

한편, 중국 당국은 10일 빈과일보 습격과 체포를 비난하는 성명을 낸 홍콩 외신 기자 클럽에 엄중한 경고를 보냈다.

중국 국영 언론사 신화통신은 홍콩에 있는 중국 외교부가 연방통신위원회에 "언론의 자유를 구실로 홍콩 보안법 시행에 대한 명예를 훼손하지 말라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신화통신은 "연방통신위원회가 홍콩을 엉망으로 만들기 위해 반 중국 세력과 협력하는 지미 라이를 보호하기 위해 뛰어들었다"는 대변인의 말을 인용했다.

유엔도 우려 표명

미셀 바첼레트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은 홍콩 당국에 "법의 운영을 감시하고 국제법과 홍콩 기본법이 보장되는 인권을 제한하지 않도록 필요시 홍콩 보안법을 개정할 것"을 촉구했다.

휴먼라이츠워치는 빈과일보에 대한 공격이 신문 유포를 제한하려는 시도일 수 있다고 말했다. 휴먼라이츠워치 아시아 담당 브래스 아담스 이사는 "시진핑 집권 아래 중국 공산당은 본토에 대한 여론을 두려워해 왔다"면서 국가보안법을 사용해 홍콩의 독립적인 목소리를 부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해 홍콩에서는 중국 본토로 범죄인 인도를 허용하려는 계획을 두고 민주화 시위가 벌어졌다. 결국 개정안은 철회됐지만 민주적 개혁에 대한 광범위한 요구를 반영하기 위한 시위는 계속되고 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