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이제 축구 경기 중 일부러 기침을 하면 퇴장 당할 수 있다

국제축구평의회와 잉글랜드 축구협회가 의도적으로 기침을 하는 선수를 퇴장시킬 수 있다는 지침을 발표했다.

1,81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심판은 다른 선수에게 의도적으로 기침을 했다고 여겨지는 선수를 퇴장시킬 수 있다

출처Reuters

앞으로 상대 선수나 경기 관계자에게 의도적으로 기침을 하는 선수는 퇴장될 수 있다고 국제축구평의회(IFAB)와 잉글랜드 축구협회가 밝혔다.

IFAB은 그러한 반칙 행위가 “불쾌하거나 모욕적, 폭력적인 언어나 몸짓의 사용”에 포함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반칙 행위와 마찬가지로 심판은 해당 반칙 행위의 진의에 대해 판단을 내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지침은 전 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혼란스러운 와중에 나왔다.

IFAB은 “만일 그 행위가 우연히 발생한 게 분명하거나 기침이 선수들 사이에 큰 간격을 두고 발생한 경우에는 심판이 조치를 취해지 않을 수 있다”고 했다.

그러나 "충분히 불쾌할 수 있는 거리에서 이뤄졌을 경우 심판은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잉글랜드 축구협회 또한 유소년 축구에 관련 지침을 발표했다.

축구협회는 문서에서 “만일 사건이 퇴장 조치를 할 만큼 심각하지 않다면 ‘스포츠적이지 않은 행위’에 대해 주의를 내릴 수 있다”고 말했다.

협회는 심판이 “일상적”인 기침을 처벌해서는 안되며 “상대방에게 불쾌감을 주는 행위라는 것이 분명할 경우에만 조치를 취하는 것을 지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프리미어리그와 잉글리시 풋볼 리그(EFL)에 대해서는 문서로 명기된 지침이 없으며, 의도적인 기침에 대한 처벌은 심판의 재량에 맡겨지게 된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