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트럼프가 미국 내 틱톡 사용을 금지하겠다고 말했다

미국에서만 월 최대 8000만 명이 틱톡을 사용한다.

2,08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근 여러 문제를 놓고 미중 갈등이 악화했다

출처EPA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계적 인기를 얻고 있는 중국의 SNS 앱인 틱톡을 미국에서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에게 "틱톡에 관한 한 우리는 미국에서 사용을 막을 것"이라며 비상경제권법이나 행정명령을 동원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내게는 (이를 실행할) 집행 권한이 있다"고 강조하며, "내일(1일) 서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 금지 조처를 실행하는 데 트럼프 대통령이 실제 어떤 권한을 사용할 수 있는지, 또 어떤 법적 난관이 있을지는 당장 알 수 없다.

미국에서 중국 기업인 바이트댄스의 인기 앱인 틱톡을 둘러싼 안보 우려가 나온 지 오래다. 중국 정부가 틱톡을 통해 미국인의 개인정보 유출할 수 있다는 의혹 때문이다.

같은 날, 미국 언론은 마이크로소프트(MS)가 틱톡 인수를 위한 협상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부정적 태도를 보였다.

틱톡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미국에서만 월 최대 8000만 명이 이 앱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이 틱톡 사용을 금지하는 조처를 내리면, 바이트댄스에 큰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틱톡 대변인인 힐러리 맥크웨이드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언급을 피하면서도, 미 언론에 "틱톡의 장기 성장에 있어서는 자신 있다"고 말했다.

최근 미중 무역분쟁,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강행,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처리 등 여러 문제를 놓고 두 나라 사이의 갈등이 악화했다.

개인정보 유출 논란

미국에서 중국 기업인 바이트댄스의 인기 앱인 틱톡을 둘러싼 안보 우려가 나온 지 오래다

출처Reuters

틱톡은 중국 바이트댄스사가 시작한 앱으로 페이스북, 유튜브, 인스타그램과 더불어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쓰이는 SNS 중 하나다.

틱톡은 최근 사용자의 개인 정보 일부를 자동 복사하는 것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 같은 사실은 중국 정부가 국가정보법 등으로 접근할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단순한 사생활 논란을 넘어 국가적 불안감으로까지 번졌다.

인도는 지난 6월 29일 틱톡, 위챗을 포함한 중국 앱 59개의 사용을 금지했으며, 한국도 지난해 10월부터 틱톡의 개인정보 유출 문제를 조사해왔다.

앞서 미 육군은 이미 안보 위협을 이유로 지난해 12월 31일 병사들에게 틱톡 사용을 금지하는 명령을 내린 바 있다.

일각에서는 미국의 틱톡 금지 검토가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강행, 무역 갈등 등에 대한 미국의 보복 차원이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영국 기반 사이버 리서치 싱크탱크 루시의 제임스 설리번 소장은 "서방 세계에서 제재를 통해 거대 중국 기술 기업들을 쥐어짜고, 주저앉히려는 추세가 시작된 것"이라고 말했다.

틱톡의 입장

틱톡은 미국 내 틱톡 사용자의 정보는 중국이 아닌 미국에 보관되며, 싱가포르에 위치한 서버에 백업된다고 밝혔다.

이번 주 틱톡은 발표문을 통해 회사 정책에 있어 앞으로 사용자들과 투명하게 소통하겠다고 발표했다.

틱톡 케빈 메이어 최고 경영자(CEO)는 "우리는 정치적이지 않다. 정치성 광고를 싣지도 않고 정치 어젠다가 있는 것도 아니"라며 "우리의 유일한 목적은 모두가 즐길 수 있는 활기차고 역동적인 플랫폼으로 남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틱톡은 최근 모두의 표적이 되었지만, 우리는 적이 아닙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