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구성해 진상규명 할 것'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다"

9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황인식 서울시대변인이 15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직원 인권침해 진상 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출처뉴스1

서울시는 15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서울시 직원 A씨에 대한 인권침해 논란과 관련해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진상 규명을 할 것이라 밝혔다.

서울시는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다"며 "조사단의 구성과 운영방식, 일정 등에 대해서는 여성단체 등과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 13일 변호인과 여성단체를 통해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이 4년 동안 지속됐고, 서울시 내부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서울시 관계자들이 박 전 시장을 옹호하거나 피해를 사소화했다고 주장했다.

'2차 가해 차단 최우선 과제로 삼는다'

이날 서울시 황인식 대변인은 "(A씨에 대한) 2차 가해 차단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며 "2차 가해가 확인될 경우 징계 등을 통해 엄정하게 대응하고 부서장도 문책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 8일 서울지방경찰청에 성추행 관련 혐의로 박 전 시장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고, 이튿날인 9일 오전 2시 30분쯤 1차 진술조사를 마쳤다. 박 전 시장은 9일 모든 일정을 전격 취소하고 10일 자정을 조금 넘겨 사망한 채 발견됐다.

이후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선 A씨에 대한 '신상털이' 등의 2차 가해가 이어졌다. 여권 지지 성향을 띤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고소인을 찾아내서 위해를 가하겠다는 식의 글들이 올라왔다.

이에 한국여성단체연합과 한국여성민우회 등 다수의 여성 시민단체들이 잇따라 성명서를 내 피해자 보호를 강조하고 진상 조사를 촉구했다.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 전화 사무실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

출처뉴스1

조사단 구성 구체적인 내용은 없어

황 대변인은 또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다"며 "조사단의 구성과 운영방식, 일정 등에 대해서는 여성단체 등과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했다.

그러나 어떤 여성단체를 조사단에 포함시킬지, A씨를 보호하고 있는 단체도 고려 대상인지 묻는 기자의 답변에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고 답했다.

지난 13일 A씨의 입장을 대신 발표한 여성단체는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다. 이 두 단체는 고소 직후 A과 변호인을 만나 면담을 했고, A씨 보호 및 지원을 맡고 있다.

'피해 호소 직원' 호칭 이유는?

고소인의 변호인 측은 13일 기자회견에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보냈다는 비밀대화 초대 문자를 공개했다

출처뉴스1

서울시의 이날 입장문에서는 A씨를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직원', '피해 호소 직원'으로 지칭했다. A씨의 변호인과 여성단체들이 지난 13일 기자회견에서 그를 '피해자'라고 지칭한 것과 대비된다.

이에 대한 기자들의 잇따른 질문에 서울시 황 대변인은 "A씨가 공식적으로 (피해 관련) 서울시에 접촉한 적이 없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어 "(피해에 대해) 공식적인 절차가 시작되기 전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번 사건에 대해 뒤늦게 입장을 발표해 여성계에서 비난을 받은 여성가족부와 더불어민주당 여성의원들 역시 입장문에서 A씨를 '피해 호소인' 혹은 '피해 호소 여성'이라고 지칭했다.

젠더특보 등 의혹 설명 안 해

이날 서울시는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가 박 전 시장이 성추행 혐의로 피소당하기 1시간 30분 전쯤 서울시 외부로부터 '시장님과 관련한 불미스런 일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는 의혹에 대해선 설명하지 않았다. 황 대변인은 그 의혹은 임 젠더특보가 직접 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설명했다.

임 젠더특보는 '불미스러운 일이 있다'는 것을 미리 안 것은 맞지만 고소 여부는 몰랐으며 성추행 관련인지도 몰랐다고 조선일보에 밝혔다. 출처는 나중에 조사를 통해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박원순 전 시장의 장례 기간 동안 추모 물결과 함께 박 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피해자 연대 움직임 또한 확산됐다

출처뉴스1

또 시장 권한대행을 맡은 서정협 행정1부시장이 A씨를 비서로 채용할 때와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시기에 비서실장으로 있었다는 중앙일보의 보도 관련 질문에도 이날 답하지 않았다.

다만 서울시는 이날 출입기자단에게 문자를 보내 "서 부시장은 비서실장 재직 당시 이번 사안과 관련된 어떤 내용도 인지하거나 보고받은 바 없다"고 밝힌 바 있다.

A씨의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는 앞서 "A씨가 공무원으로 임용돼 서울시청이 아닌 다른 기관에서 근무했는데, 어느 날 오전 서울시청의 전화 연락을 받고 그날 오후 시장실 면접을 본 뒤 비서실 근무 통보를 받아 4년 동안 근무했다"고 말했다.

앞서 범죄심리학자인 이수정 경기대학교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13일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와 인터뷰에서 서울시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제가 있는 학교만 하더라도 그런 문제가 제기되면 즉시 조사를 하고 조사 결과에 따라 징계위원회도 열어야 하며 징계를 받을 사람은 즉시 피해자와 접촉할 수 없게 해야 하는 등 다 절차가 있다"며 "4년 동안 그런 절차가 왜 작동이 안 됐는지 그 부분이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문제제기가 됐는데 만약에 한 번, 두 번 여러 사람들에 의해 은폐되거나 조직적으로 사건화를 하지 않기 위한 어떤 시도가 있었다면 그분을 지금 밝혀야 되는 게 아니냐"며 "심지어 이런 생각이 들 정도로 저는 사태를 심각하다고 인식하고 있다"고도 언급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