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스위스 동물원 사육사가 관람객 앞에서 호랑이에 물려 숨졌다

관람객들에게는 전문적인 상담 치료가 진행되고 있다.

1,59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시베리아 호랑이

출처Getty Images

스위스 취리히 동물원의 사육사가 관람객이 보는 앞에서 시베리아 호랑이에 물려 숨졌다.

지난 4일 오후 1시 20분(현지 시각) 호랑이가 사육사를 무는 현장을 목격한 관람객들이 신고했다.

달려온 스태프들이 급히 호랑이를 우리 밖으로 끌어냈지만 55살의 이 여성 사육사는 현장에서 사망했다.

동물원은 성명을 통해 응급팀이 호랑이를 끌어내 우리로 유인했지만, 부상당한 사육사를 살리는 데에는 실패했다고 밝혔다.

주디스 회들 취리히 경찰 대변인은 "슬프게도 모든 너무 늦게 도움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동물원 측은 숨진 사육사가 왜 당시 호랑이와 동시에 우리 안에 있었는지에 대해서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이리나라는 이름의 이 호랑이는 2015년 덴마크의 한 동물원에서 태어나 지난해 취리히로 옮겨왔다.

취리히 동물원장 세베린 드레센은 AP통신에 사육사가 수년간 일해 온 직원이라며 "유족들에게 조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현장에 있었던 관람객들에게는 전문적인 상담 치료가 진행되고 있다.

취리히 동물원은 사건이 일어난 다음 날인 5일 하루 휴장했다.

동물원이나 야생보호구역에서 동물이 공격하는 일은 상대적으론 드물다. 하지만 이 동물원에서 사육사가 공격을 당한 일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9년 12월에도 악어가 울타리 안에 들어와 일정에 맞춰 청소 작업을 하던 사육사의 손을 물었다.

악어는 사육사의 손에서 입을 떼지 않았고 결국 사살됐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