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일본 폭우로 적어도 15명 사망, 9명 실종

일본 규슈 남부 지방에서 4일 많은 비가 내리면서 적어도 15명이 사망하고 9명이 실종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1,48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당국은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 20만여 명에 대피령을 내리고 1만 명의 자위대원을 보내 수해 지역에서 인명 구조 및 복구 작업을 돕도록 했다

출처AFP

일본 규슈 남부 지방에서 4일 많은 비가 내리면서 적어도 15명이 사망하고 9명이 실종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희생자 중 14명은 산사태로 무너진 요양원 내에서 발견됐다.

정확한 희생자 수치는 아직 조사 중이다.

당국은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 20만여 명에 대피령을 내리고 1만 명의 자위대원을 보내 수해 지역에서 인명 구조 및 복구 작업을 돕도록 했다.

폭우는 오는 일요일 밤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현지 SNS에는 구마 강의 교량이 물에 씻겨 내려가고 차량과 주택들이 물에 잠긴 사진들이 올라오기도 했다

출처AFP

일본 아베 신조 총리는 국민에 "최고 경계태세(maximum alert)"를 유지할 것을 촉구했다.

가장 큰 피해를 입은 현 중 하나인 구마모토현의 가바시마 이쿠오 지사는 양로원 희생자들이 "심폐 정지 상태"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표현은 흔히 일본 의사들이 사망을 선고할 때 쓰는 표현이다.

현지 SNS에는 구마 강의 교량이 물에 씻겨 내려가고 차량과 주택들이 물에 잠긴 사진들이 올라오기도 했다.

일본 기상청은 이번 폭우가 이 지역에서 전례가 없던 일이라고 밝혔다.

대피소로 피난을 온 주민, 하루카 야마다는 폭우가 이토록 강하게 내릴 줄 몰랐다며 근처 강을 강타하는 비의 진동을 느낄 수 있을 수 있을 정도라고 교도통신에 말했다.

"큰 나무들과 집 일부가 떠내려가고 어딘가에 부딪혀서 부서지는 것을 봤어요. 유출된 가스와 오물 냄새가 진동하기도 했습니다."

NHK 방송은 아시키타 마치의 다키노우에 지구에서만 8채의 가옥이 물에 떠내려갔다고 전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