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보츠와나에서 코끼리 수백 마리 집단 폐사.. 원인 불분명

"그들은 3시간 비행하는 동안 사체 169구의 코끼리 사체를 발견했다"

30,71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웅덩이 둘레에 코끼리 두 마리가 쓰러져 있다

최근 두 달간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전례없는" 코끼리 집단 폐사가 지속되고 있다.

영국 자선단체 "국립공원 구조(National Park Rescue)'의 니엘 매캔 박사는 현지 동료들을 인용해 5월 초부터 지금까지 오카방고 델타 지역에서 코끼리 사체 350마리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그 누구도 코끼리 집단 폐사의 원인을 파악하고 있지 못하며, 조사 결과가 나오려면 앞으로 몇 주 더 걸릴 것이라고 현지 정부는 밝혔다.

보츠와나에는 아프리카 전역 코끼리의 3분의 1이 서식하고 있다.

주의: 아래에 다소 자극적인 사진이 포함돼 있습니다.

앞서 5월 현지 환경보전가들이 이 지역을 비행하며 사태를 점검했고 당시 상황을 이미 정부에 알렸다고 매캔 박사는 BBC에 말했다.

코끼리 한 마리가 나무에 머리를 박은 채 숨졌다

박사는 "그들은 3시간 비행하는 동안 사체 169구의 코끼리 사체를 발견했다"며 "고작 세 시간 동안 그만큼의 사체를 목격하고 또 셀 수 있었다는 것은 놀랍다"고 말했다.

이로부터 한달 후, 추가 사체를 발견해 총 350구의 코끼리 사체를 확인했다. "가뭄이 아닌 다른 이유로 인해 이렇게 많은 코끼리들이 집단 폐사한 것은 전례가 없다"고도 했다.

앞서 5월 보츠와나 정부는 코끼리들의 상아가 그대로 있는 것으로 미뤄 볼 때 집단 폐사의 원인이 밀렵은 원인이 아니라고 결론냈다.

전문가들이 밀렵을 배제시키는 또다른 이유도 있다. 매캔 박사는 "다른 동물은 아니고 코끼리만 죽고 있다"며 "만약 밀렵꾼들이 청산가리를 사용하면 다른 동물들도 죽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난해 보츠와나에서 최소 100마리의 코끼리를 죽음으로 몰아간 탄저균 감염도 매맨 박사는 전적으로 배제했다.

하지만 다른 감염이나 질병의 아직 가능성이 남아 있다. 특히 죽은 코끼리 중 상당수가 얼굴을 땅에 떨어뜨리고 사망했다는 점, 그리고 다른 코끼리들이 원을 그리며 돌고 있는 것이 목격된 점 등을 봤을 때 무언가가 코끼리들의 신경계를 파괴시키고 있다고 매캔 박사는 봤다.

현재로서는 원인이 불분명하기 때문에 코끼리가 앓은 것이 인간으로 옮겨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특히 물이나 흙에서 시작된 질병일 경우 더 그렇다. 매캔 박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시 동물에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진 점을 지적했다.

그는 "환경보존의 재앙인 것은 맞다"면서도 "공중보건 위기를 가져올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보츠와나 야생과 국립공원을 감독하는 정부 기관의 시릴 타올로 박사는 가디언지에 최근 코끼리 280마리의 사망을 확인했으며 추가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사망 원인은 아직 모른다고 덧붙였다.

그는 "샘플을 실험실에 보냈고 결과가 몇 주 내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