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김정은, 대남 '군사행동계획' 보류..대남확성기 철거 움직임도 포착

이번 보류 결정은 노동신문 1면에 보도됐다.

1,37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대남 군사행동계획을 보류했다

출처NEWS1

최근 남북간 긴장이 높아진 가운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대남 군사행동계획을 보류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전했다.

김 위원장은 23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예비회의를 주재하고 "조선인민군 총참모부가 당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회의에 제기한 대남군사행동계획들을 보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탈북민 단체의 전단 살포를 이유로 들며 북한은 최근 남북 간 통신선 차단,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 한반도 긴장 수위가 높아졌다. 또 북한 군 총참모부는 금강산·개성공업지구 군대 전개와 비무장지대 초소 진출, 접경지역 군사훈련 등을 예고한 바 있다.

이번 김 위원장의 결정은 '보류'이기 때문에 언제든 재개할 수 있다.

다만 최근 남북 간 긴장 속 제기된 군사 충돌 우려는 일단 해소된 것으로 보인다.

북한 주민 읽는 '노동신문 1면'에 실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은 23일 예비회의에서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 회의에 상정시킬 주요군사정책토의안들을 심의하였으며 본회의에 제출할 보고, 결정서들과 나라의 전쟁억제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국가적대책들을 반영한 여러 문건들을 연구하였다"고 전했다.

이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조성된 최근정세를 평가하고 조선인민군 총참모부가 당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회의에 제기한 대남군사행동계획들을 보류하였다"고 덧붙였다.

이번 보류 결정은 북한 주민들이 읽는 대내용 매체인 노동신문 1면에도 보도됐다.

다만 김 위원장이 대남 군사 행동을 보류하라고 지시한 배경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신속히 기류 바꾸려 화상회의 했을까?

23일 오전 10시 15분께 강원 홍천군 서면 일원에서 탈북단체가 보낸 대북전단 풍선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처NEWS1

북한이 당 중앙군사위 예비회의가 보도된 것은 김정은 집권 이래 처음이다. 군사행동 계획 안건을 본회의에 상정하지 않고 '예비회의'에서 바로 보류 결정을 내린 것도 주목되는 부분이다.

또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이번 회의를 '화상'으로 주재했다고 전했다.

통일부도 24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보도를 기준으로 봤을 때 김정은 위원장이 화상회의를 개최한 것은 처음으로 보이고 매우 이례적"이라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화상으로 회의가 열린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앞서 7일과 24일에도 노동당 회의를 진행한 바 있다.

오히려 빠른 결정을 하고 신속히 대남 공세 수위 조절을 하기 위해 '화상 회의' 형식을 채택했다는 의견도 있다.

대남확성기 철거 움직임 포착

실제로 회의 보도가 나온 24일,북한이 최전방 지역에 재설치했던 대남 확성기 방송 시설 일부를 철거하는 동향이 포착됐다.

회의 바로 전날까지도 북한군이 비무장지대(DMZ) 일대 20여 곳에 확성기 방송 시설을 재설치하는 등 강경 행보를 이어가던 상황이었다.

23일 오전 파주의 훈련장에서 한 포병부대가 매월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자주포 사격훈련을 하고 있다

출처NEWS1

북한은 지난 21일부터 최전방 지역에 대남 확성기 방송 시설 재설치 작업을 시작해 현재까지 최소 30여 곳의 확성기가 재설치한 것으로 한국 군은 파악하고 있다.

북한의 갑작스러운 태도 변화...왜일까?

이번 김 위원장의 결정은 '취소'가 아니라 '보류'다. 하지만 최근 악화된 남북관계에 일종의 브레이크를 건 것으로 본다.

북한 매체를 미국 정부 등에서 10년 넘게 분석해 온 이민영 북한 전문가는 "일련의 사태를 보면 북한은 연락사무소를 폭파하기 전부터 이러한 긴장완화 움직임을 미리 계획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봤다.

Looking at the sequence of events, it seems like NK may have planned to de-escalate after blowing up the liaison office.

SK's position hardened after NK blew up the building and revealed SK's offer to send to special envoys. NK had plenty of excuses to escalate if it wanted to.

— Rachel Minyoung Lee (@rachelminyoung1) June 24, 2020

이어 "북한이 연락사무소를 폭파하고 한국의 특사 파견 제안을 공개한 후 한국의 입장은 매우 강경해졌다. 북한이 긴장을 더 고조시키고 싶었으면 (한국의 강경 태도)를 충분히 이유로 들 수 있었다"고 말했다.

북한 전문 매체 'NK뉴스'의 채드 오캐럴 역시 북한은 이전에도 긴장을 고조시켰다가 완화시키는 것을 반복하는 전략을 종종 택했다고 지적했다.

Some say it's designed to create a "good cop, bad cop" view of KJU + his sister.

But KJU himself approved the demolition of the liaison office.

So that and all the other recent tension-raising efforts would be a confusing way to reach a small goal surrounding perception alone.

— Chad O'Carroll (@chadocl) June 23, 2020

하지만 김 위원장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악역(bad cop)' 을 맡고 김 위원장이 '좋은 역할'(good cop)'을 맡는 것일 수도 있다며, 최근 담화문을 내 한국을 비난한 김여정에 비해 김정은 위원장은 한국 정부를 직접 비난을 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주목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