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약탈 시작되면 총격도' 트럼프 발언 놔둔 저커버그.. '위험한 선례' 비판

트럼프의 발언에 동의하지 않지만 "사람들이 스스로 볼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13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페이스북 마크 저커버그 CEO

출처Getty Images

경찰이 비무장한 흑인을 과잉진압해 숨지게 한 '조지 플로이드' 사건으로 미국 내 소요 사태가 지속되는 가운데, 페이스북 마크 저커버그 CEO가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페이스북에 올린 발언을 그대로 두기로 해 논란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9일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도 시작된다"는 발언이 포함된 글을 올려 폭력을 조장한다는 비판에 휩싸였다.

트위터는 그의 발언에 "폭력 미화" 경고 문구를 붙이고 노출되지 않게 숨겼다.

하지만 페이스북은 같은 발언이 담긴 페이스북 포스팅을 그대로 놔뒀다.

저커버그의 결정과 이를 둘러싼 논란을 정리했다.

'스스로 볼 수 있어야 한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저커버그는 2일 전체 직원을 대상으로 열린 화상 회의에서 트럼프의 해당 발언이 회사 정책에 어긋나지 않아 그대로 뒀다고 말했다.

그는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페이스북 발언의 자유 정책에 따라 트럼프의 해당 발언을 지우지 않고 그대로 놔두는 것이 "옳은 일"이라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는 또 저커버그 본인은 트럼프의 발언에 동의하지 않지만 "사람들이 스스로 볼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덧붙였다.

'저커버그는 위험한 선례를 남기고 있다'

세 명의 시민운동가는 저커버그가 "위험한 선례"를 남기고 있다고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우리는 트럼프의 포스팅을 그대로 두기로 한 것에 대한 마크의 이해할 수 없는 설명에 실망하고 충격을 받았습니다."

"그는 역사적 혹은 현대적으로 자행돼 온 유권자 억압(voter suppression)에 대한 이해를 보여주지 않았습니다. 또 트럼프가 시위대를 향한 폭력을 조장할 때, 페이스북이 이를 돕고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기 거부했습니다."

"마크는 비슷이 해로운 발언을 하는 다른 주장을 정당화할 수 있는 매우 위험한 선례를 남기고 있는 겁니다."

뉴욕타임스는 페이스북 직원 일부도 저커버그의 결정에 반발하고 있으며, 그가 공화당의 보복이 두려워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Woof. intense qutestion from FB employee:

"“Why are the smartest people in the world focused on contorting and twisting our policies to avoid antagonizing trump?”https://t.co/ZSpKcyDOji

— rat king (@MikeIsaac) June 2, 2020

'중요한 순간'

시민 운동가 바니타 굽타, 셰릴린 이필, 그리고 라샤드 로빈슨이 미국 정치 매체 악시오스(Axios)를 통해 발표한 성명에 대해 페이스북 대변인은 "시민운동 단체 지도자들이 마크와 셰릴 샌드버그(페이스북 COO)에 대해 솔직한 의견을 전달하기 위해 힘쓴 사실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그는 이어 페이스북이 "이러한 말에 귀 기울여야 할 중요한 순간"에 와있다며 "계속해서 이러한 대화를 이어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온라인으로 전문 상담치료사와 사용자의 심리상담을 돕는 토크스페이스(Talkspace)는 페이스북의 결정에 반발하며 페이스북과의 파트너십을 종료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We at @Talkspace discontinued our partnership discussions with @Facebook today. We will not support a platform that incites violence, racism, and lies. #BlackLivesMatter

— Oren Frank (@orenfrank) June 1, 2020

토크스페이스 오렌 프렌크 CEO는 "우리는 폭력, 인종차별, 거짓말을 조장하는 플랫폼을 지지하지 않습니다"는 트윗을 썼다.

그는 또 CNBC방송 인터뷰를 통해 많은 금전적 손해를 감수하고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페이스북 배리 슈니트 전 이사는 현직 페이스북 직원을 상대로 쓴 공개서한에서 과거 회사의 '발언의 자유' 정책을 옹호했던 자신의 입장이 틀렸다고 밝히기도 했다.

"발언의 자유를 옹호하는 일은 결정하기 힘든 일을 회피하려는 의도로 쓰여서는 안 됩니다."

미국의 테크 매체 더 버지가 입수한 음성 파일에 의하면 저커버그는 트럼프의 발언을 두고 "역겹다"고 말한 바 있다.

유출된 음성에 의하면 저커버그는 "국민은 이 상황에 우리 지도자들이 이런 식으로 나서는 것을 원하지 않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