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위안부 기부금 논란 3분 정리..이용수 할머니 '소모적 논쟁 지양해야'

지난 7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돕는 기부금이 피해자들을 위해 쓰이지 않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0,00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News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92)가 위안부 관련 단체 후원금 사용이 투명하지 않다고 폭로하면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이 할머니 측의 주장이 진실공방으로 치닫고 있다.

이와 관련해 엇갈린 주장을 내놓고 있는 당사자들의 말을 정리해봤다. 

'30년 간 속았다'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출처News1

이용수 할머니는 지난 7일 기자회견을 통해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의 기부금 사용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정의연이 기부금 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았으며 피해자 할머니를 뒷전에 두었다고 폭로했다. 

"자기들과 함께하는 할머니는 피해자라며 챙기지만, 단체에 없으면 피해 할머니라도 신경 안 쓰는 걸 봤습니다. 30년간 속을 만큼 속았고 이용당할 만큼 당했어요." 

"한일 합의 당시 10억 엔이 일본에서 들어오는데 윤 대표(윤미향 당선인)만 알고 있었어요." 

'41% 피해자 지원 사업에 썼다'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인

출처News1

이에 정의연 전 대표이자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자는 8일 "정의기억연대의 활동과 회계 등은 정말 철저하게 관리하고 감사받고 보고하는 과정을 거치고 있다, 모금 목적에 맞게 사업도 집행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또 11일 기자회견을 열어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총 일반 기부 수입 금액의 41%를 피해자 지원 사업에 사용했다"고 밝혔다. 

또 12일에는 기부금 중 10% 가량인 3300만원이 한 맥줏집에서 사용됐다는 의혹에 반박했다. 

정의연은 "3300만원은 50개 지급처에 지급된 모금사업비 지출 총액"이라며 "사업비 지출금액이 가장 큰 '후원의 밤' 사업비용 지급처인 디오브루잉주식회사를 (대표) 지급처명으로 입력한 것"이라고 밝혔다. 

국세청은 이것이 탈세나 분식회계 목적으로 이루어진 일은 아니라는 점을 확인하면서도 회계 오류가 분명하며 이를 수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국세청 지침상 100만원 이상의 지출은 단체명과 지급 목적, 수혜 인원, 금액 등을 별도로 적어야 한다.  

2015년 한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당시 10억 엔이 들어오는 것을 알고 있었다는 내용에 관련해서도 반박했다. 

윤 당선인은 "음해이자 가짜뉴스"이며 "할머니의 기억이 달라져 있다"고 해명했다. 

자신이 상임대표로 있던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현 정의기억연대)에 모인 기부금과 성금 약 49억원 중 9억원만 피해자에 지급했다는 논란과 관련해서는 "직접지원은 피해자 운동을 위한 사업 중 일부"라고 설명했다.

이용수 할머니: '소모적 논쟁 그만하자'

이용수 할머니는 13일 경향신문에 한 시민단체를 통해 보낸 입장문에서 '30년 활동성과 폄훼하는 소모적 논쟁 지양해야한다'며 일본의 공식적인 범죄 인정과 사죄, 진상규명과 법적 배상, 책임자 공식 처벌과 재발을 막기 위한 법적 제도적 장치 마련을 촉구했다.

이 할머니는 "지난 30년간 이 문제 해결을 위해 정의기억연대와 더불어 많은 활동을 했다"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주의를 환기하고 공감과 참여, 행동을 이끌어 낸 성과에 대한 폄훼와 소모적인 논쟁은 지양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가해국 책임과는 별도로 직접 당사자인 한일 국민 간 건전한 교류 관계 구축을 위한 미래 역사를 준비하는 관점이 필요하다"며 "양국 학생들에 대한 교육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30여년간 진실을 밝히기 위한 투쟁 과정에서 나타난 사업 방식의 오류나 잘못을 극복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며 "누군가를 비난하는 과정이 아니라 현시대에 맞는 사업방식과 책임 있는 집행 과정, 그리고 투명한 공개를 통해 국민 누구나 공감하는 과정을 만들어 가야 한다"고 밝혔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