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문재인 대통령 취임 3주년 특별연설...'코로나19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승격해 감염병 대응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4,33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News1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취임 3주년을 기념해 청와대 춘추관에서 특별연설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주요 발언을 정리했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모범적인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하면서도 아직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먼저 방역 전선과 국민의 노력으로 한국의 방역 "케이(K) 방역"이 세계의 표준이 됐다면서도, 최근 이태원 집단 감염 사례를 들며 주의를 요구했다.

"유흥시설 집단감염은, 비록 안정화 단계라고 하더라도 사람이 밀집하는 밀폐된 공간이라면 언제 어디서나 유사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경각심을 일깨워 주었습니다."

"마지막까지 더욱 경계하며 방역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합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동시에 "방심하지만 않는다면, 우리의 방역체계는 바이러스 확산을 충분히 통제하고 관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 이후의 세상과 경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이후에도 방역 시스템을 보강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을 "방역 1등 국가"로 만들겠다며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승격하겠다"고 말했다.

또 "보건복지부 복수차관제 도입과 감염병 전문병원·국립 감염병 연구소 설립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경제와 관련해서는 코로나19의 타격을 받은 현 상황을 "경제전시상황"이라 표현하며 "고용보험적용을 획기적으로 확대하고, 국민취업제도를 시행해 고용안전망 수준을 한 단계 높이겠다"고 말했다.

"아직도 가입해 있지 않은 저임금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고용보험 가입을 조속히 추진하고, 특수고용노동자, 플랫폼 노동자, 프리랜서, 예술인 등 고용보험 사각지대를 빠르게 해소해 나가겠습니다."

그는 또 디지털과 바이오에 중점을 둔 경제 정책을 실시하고, 의료, 교육, 유통 등 비대면 산업 집중 육성하는 등 "한국판 디지털 뉴딜" 정책을 통해 "대한민국이 첨단 산업의 세계공장"이 되게 할 것이라고 더했다.

"데이터를 수집하고 입력하고 정리하고 그것을 축적하고 또 활용하는 방안을 만들고 그 속에서 개인정보가 침해되지 않을 수 있게 하는 그런 방안을 마련하고 하는 이 작업에는 많은 수작업, 인력이 직접 해야 되는 작업이 생겨나게 됩니다. 그 일자리를 대폭 마련해서 지금의 고용 위기에도 대응하고 그다음에 디지털 경제에서 대한민국이 선도하는 나라가 되겠다라는 것이 우리가 지금 말하는 한국판 뉴딜로서의 디지털 뉴딜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출처GETTY IMAGES, EPA, AFP

대북 정책: '남북이 할 수 있는 일 찾겠다'

이날 문 대통령은 남북 관계에 대한 질문에는 "북미 대화"에 의존하던 기존 기조에서 벗어나 "남북 간에 있어서도 할 수 있는 일을 찾겠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코로나를 비롯한 전염병 방역에 있어 공조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과 북 모두가 이번 코로나 대응에 성공한다 하더라도 또다시 2차 팬데믹이 닥쳐올 거라고 많은 전문가들이 예상하고 있기 때문에 그에 대해서 대비하는 차원에서라도 남북이 이런 감염병의 방역에 함께 협력하고 공조한다면 남북 모두 국민의 보건 안전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방역에 대한 우선적인 협력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