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인도에선 통화연결음이 코로나19 예방정보로 바뀌었다

기침 소리로 시작된다.

21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인도는 현재까지 다른 나라들에 비해 감염자 수가 적다

출처Getty Images

인도의 몇몇 이동통신사들이 통화연결음을 30초짜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안내 방송으로 바꿨다.

지오, BSNL, 보다폰을 비롯한 인도의 이동통신사업자들은 정부의 요청을 받아 이같이 발신음을 변경했다.

영어로 방송되는 이 안내 메시지는 전화를 걸 때 흔히 나오는 통화연결음 대신 재생되며 기침 소리로 시작한다.

그러나 안내 방송이 불쾌하다는 불만이 나오면서 일부 웹사이트에서는 이 안내 방송을 끄는 방법이 올라오기도 했다.

안내 방송에는 코로나19와 그 증상에 대한 정보가 담겨 있으며 전화를 거는 사람만 들을 수 있다.

BBC 델리 지부의 킨잘 판드야와 기자는 "통화연결음으로 이 안내 방송이 들리기 시작한 지 겨우 일주일 밖에 되지 않았다" 말했다.

"코로나19 증상에 대한 이해를 도왔고 만일 증상이 있으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 잘 알려줬어요."

그러나 그는 이번 안내 방송으로 이미 코로나19에 대해 우려하고 있던 사람들 중 일부가 경악을 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안내 방송은 지난 9일부터 시작됐으나 아직까지 많은 언론에서 이를 다루지 않았다고 판드야와는 말했다.

방송이 시작된 이튿날 여러 웹사이트에서는 1번이나 # 버튼을 누르면 정상적인 발신음으로 바뀐다는 설명글이 올라왔다.

.

출처BBC

Banner

출처BBC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