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11년 전 실종된 고양이가 13km 떨어진 곳에서 발견된 사연

'단 한 번도 미시를 잊은 적이 없어요.'

16,90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CLAIRE DAVIS

11년 전 실종된 반려묘가 주인과 다시 만났다. 이 고양이는 집에서 13km 떨어진 동네에서 생활하고 있었다.

미시는 2009년 영국 버밍햄의 파이브 웨이스에서 주인인 이브 맥도날의 차에서 뛰쳐나간 후 행방이 묘연했다.

옆 동네인 홀 그린 주민이 쓰레기통 근처에서 미시를 발견하고 근처 보호소에 그를 전해줬다. 그리고 미시가 내장형 칩이 삽입된 고양이라는 것을 발견했다.

그렇게 미시는 다시 집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미시의 주인인 맥도날은 17살의 고령인 미시를 찾은 것을 "아직도 믿을 수 없다"라고 말했다.

"단 한 번도 미시를 잊은 적이 없었어요. 반려묘를 어떻게 잊나요. 미시는 둘도 없는 존재입니다."

알리 샤와 그의 어머니 살마는 미시가 동네 이웃집 주차장에서 노숙하는 것을 여러 번 목격했다.

겨울이 오면 미시는 쓰레기통 뚜껑 위나 쓰레기 더미 위에서 잠을 청했다.

알리 샤는 "집주인에게 물어봤을 때, 미시가 자기를 따라 집에 들어오려고 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의 가족은 미시에게 밥을 주고, 머물 수 있는 간이 집을 만들어줬다.

미시가 비를 맞으며 밖에서 잠자는 모습을 보고 샤의 어머니는 미시를 집으로 들였다. 미시는 그렇게 리틀 헤븐 보호소에 가기 전 며칠 동안 샤 가족과 함께 보냈다.

보호소 책임자인 클레어 데이비스는 미시를 동물병원에 데려갔고 거기서 몸에 있는 마이크로 칩을 스캔했다.

데이비스는 "미시는 너무 말라 척추가 튀어나와 보일 정도였다. 밖에서 자다 보니 흰 털은 검게 찌들어 있었다"라고 당시 미시의 상태를 설명했다.

미시는 집에 돌아와 잘 적응하고 있다

출처ALI SHAH

미시의 주인인 맥도날은 그가 집으로 돌아와 "여러 감정이 든다"라고 말했다.

고령의 미시는 이가 다 빠져, 고양이용 이유식을 먹어야 한다. 하지만 11년 만에 그가 가장 좋아하는 집 계단 위에서잠을 잘 수 있게 됐다.

맥도날은 "미시가 힘든 시간을 보냈지만, 그래도 내 고양이다"라면서 "아직도 미시가 살아있다는 걸 믿을 수 없다"라고 말했다.

BBC 코리아에서 새로운 소식을 보시려면, 페이스북/인스타그램/유튜브를 구독하세요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