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신종 코로나: 우한 다녀온 이들에 횃불과 돌 던지며 저항한 우크라이나 시위대

우크라이나에서 시위대가 중국 우한을 다녀온 이들을 격리하기 위해 병원으로 향하던 버스를 습격했다.

26,19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우크라이나에서 시위대가 중국 우한을 다녀온 이들을 격리하기 위해 병원으로 향하던 버스를 습격했다

출처Reuters

우크라이나에서 시위대가 중국 우한을 다녀온 이들을 격리하기 위해 병원으로 향하던 버스를 습격했다.

버스는 중국을 다녀온 귀국자들을 14일간 격리하기 위해 중부 폴타바 지역에 있는 노비 산자리 병원으로 이송하던 중이었다.

우크라이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은 환자들을 공감해줄 것을 시위대에게 호소했다.

우크라이나 보안국(SSU) 측은 보건부를 사칭하는 이메일이 퍼지면서 격리된 귀국자 일부가 병을 안고 입국했다는 정보가 나돌았다고 발표했다.

SSU는 소문을 퍼트린 주체가 누구인지 파악 중이다.

경찰

출처Reuters

지난 20일 오전 도착한 45명의 우크라이나인과 27명의 외국인은 우크라이나 동부 카르키브 공항에 도착했다. 이들은 중국 우한을 거치거나 방문한 경력이 있었다.

버스 6대에 나누어 병원으로 향하던 그들은 횃불을 들고 돌을 던지는 시위대를 마주했다.

보건부 측은 버스에 타고 있던 입국자 누구도 코로나 증세를 보이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외무부는 감기 증상을 보이는 우크라이나인 3명과 카자흐스탄인 1명은 귀환 조치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올렉시이 혼차룩 총리, 조리아나 스칼레츠카 보건장관, 아르센 아바코프 내무부 장관 등은 시위 참가자들을 진정시키기 위해 도시를 방문하기도 했다.

올렉시이 혼차룩 총리, 아르센 아바코프 내무부 장관, 조리아나 스칼레츠카 보건장관

출처Reuters

현지 보도 영상에는 아르센 아바코프 내무장관이 시위 참가자들에 우리는 감염된 사람 얘기를 하는 것이 아니라 건강한 사람들 얘기를 하는 것"이라고 말하자 한 참가자가 "아직까지겠지"라고 대꾸하는 장면이 담겼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국민에게 연대의식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호소했다.

"승객 대부분은 30살도 안 된 사람들입니다. 우리 같은 어른들에게는 어린애나 다름없죠."

"바이러스 외에도 또 다른 위험이 도사리고 있습니다. 바로 우리 모두 같은 인간이라는 것, 모두 같은 우크라이나인이라는 것을 잊는 위험이죠."

"우리 모두요. 우한에 남겨진 사람들마저도."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