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타임스스퀘어 광고로 감사 인사를 전한 호주 소방당국

소방당국은 "할 수 있는 만큼 마음을 담아 '고맙습니다'라는 말을 전 세계에 전하고 싶습니다"라고 했다.

3,70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호주 소방당국이 내건 감사 광고

출처NSWRFS

호주 소방국이 지역 봉사자와 미국 봉사자들에게 감사를 표하기 위해서 뉴욕 타임스 스퀘어 21m짜리 광고판에 광고를 실었다.

지난주 뉴사우스웨일스주를 휩쓴 기록적인 대형 화재가 약 6개월 만에 비로소 "진압"됐다고 공식 선언됐다.

이번 화재 진압 과정에서 최소 소방관 6명이 목숨을 잃었고, 미국에서 지원 간 인원 3명이 사망했다.

뉴사우스웨일스 소방국은 이번 화재 기간 자원봉사자와 대중으로부터 "막대한 도움"을 받았다고 전했다.

소방당국은 "할 수 있는 만큼 마음을 담아 '고맙습니다'라는 말을 전 세계에 전하고 싶습니다"라고 했다.

불길에 맞선 90% 가까운 소방관은 자원봉사자였다. 호주에서 자연 화재를 담당하는 소방부서의 금전적인 면은 정부가 책임지지만, 인력은 대부분 훈련된 자원봉사자로 구성된다.

북미와 뉴질랜드에서 파견된 인력도 화재와 싸우기 위해 현장 배치됐다.

광고에는 "이 광고판보다 더 거대한 불길과 맞서 싸운다고 상상해보세요"라는 문구가 쓰여있다.

We wanted to say a big "thank you" to all the firefighters who have worked so hard over the last few months, and to the community for its support. And when we say big, we mean big - 70 feet tall in Times Square, New York. #nswrfs#nswfires#NewYorkCitypic.twitter.com/HT4vQEgkg4

— NSW RFS (@NSWRFS) February 19, 2020

"용감한 호주인과 호주를 지켜준 미국 소방관에게 고맙습니다. 그리고 우리를 지지해준 전 세계 모든 사람에게도 감사한 마음을 전합니다."

소방국에 따르면, 감사 광고에 들어간 비용은 광고판 소유주 쪽에서 부담했다.

전 세계로부터 호주를 돕기 위한 성금이 최소 100만 달러(약 12억 원) 이상 모였다.

지난 2주일 동안 쏟아진 폭우로 수주째 이어진 불길이 사그라졌다.

호주에서 가장 많은 인구가 사는 뉴사우스웨일즈주는 이번 화재로부터 가장 큰 피해를 본 지역이다.

뉴사우스웨일즈 산불로. [ 540만 헥타르가 불에 탔다 ] [ 2,439 채의 집이 손실됐다 ],[ 11,264 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 2400만 리터 방화재가 소비됐다 ], Source: 출처: NSW 소방당국, Image: Firefighters watched a bushfire in New South Wales

최악의 화재는 이번 여름 동안 호주의 다른 지역에서도 극성이었다. 호주에서 화재로 최소 33명이 사망했다.

수십만 명이 화재로 발생한 매연에 피해를 입었으며, 시드니, 멜버른, 캔버라, 브리즈번 등 대도시 역시 대기질이 극도로 나빠졌다.

과학자들은 이례적인 규모, 빈도, 강도를 보여준 올 화재는 기후변화의 결과로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호주의 평균 기온은 1910년 이래로 1도 이상 상승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