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생리 확인하려고 학생들 속옷 벗긴 인도의 대학

자신이 생리 중이 아님을 증명하기 위해 학생들은 속옷을 벗어 대학에 보여줘야 했다

1,71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인도에서 오랫동안 터부시되어온 생리를 주제로 한 벽화

출처Getty Images

생리와의 불편한 관계가 다시 인도 언론의 집중 조명을 받고 있다.

인도 서부 구즈라트에 위치한 기숙사에 살고 있는 대학생들은 자신들의 속옷을 벗어 여성 교사에게 보여주고 생리 중이 아님을 증명해야 했다고 주장했다.

총 68명의 여자 학생들은 교실에서 불려 나와 화장실로 갔으며 한 명씩 자신을 속옷을 벗고 검사를 받았다.

지난 12일 화요일 부즈에서 발생한 이번 사건의 피해자들은 스리사하난드 여학교에 다니는 대학생들이다. 이 학교는 보수적인 힌두교 모임으로 알려진 스와미 나라얀 소속이다.

피해 학생들의 말에 따르면, 전날 한 기숙사 관리자가 교장에게 일부 학생들이 생리 중에 따라야 하는 규칙을 어겼다고 불평했다.

이 규칙에 따르면, 생리 중인 여성은 사원과 주방에 들어갈 수 없으며 다른 학생들과 신체적인 접촉을 해서도 안 된다.

생리 중일 경우 식사 시간에 다른 학생들과 떨어져 앉고, 자신들이 직접 설거지를 해야 하며 수업 시간에는 교실의 가장 뒷줄에 앉아야 한다.

스리사하난드 여학교(SSGI) 앞에서 학생들이 시위 중이다

출처BBC GUJARATI

학교 당국이 생리 중인 학생들을 식별할 수 있도록 생리 기간 중인 학생들은 기숙사 내 등록부에 이름을 적어야 한다고 한 학생이 BBC에 말했다.

그러나 어떤 학생이 지난 두 달간 자신의 이름을 적지 않았다. 아마도 그 이유는 이름을 적을 경우 겪게 되는 불이익 때문이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자 지난 10일, 기숙사 관리자가 생리 중인 학생들이 주방에 들어오고, 사원에 들어가며 다른 학생들과 어울린다고 교장에게 불평을 토로했다.

다음 날, 학생들은 기숙사 담당자와 교장에게 모욕당한 후 속옷을 강제로 벗어야 했다.

피해를 당한 학생들은 이번 일이 정신적인 고문이자 매우 고통스러운 경험이었으며 트라우마로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 학생의 아버지는 자신이 학교에 도착하자 자신의 딸과 다른 몇몇 학생들이 울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들은 큰 충격을 받았다."

지난 13일 학생들은 교정에서 시위를 시작하고 자신들에게 모욕을 준 기숙사 관리자에 대한 처벌을 요구했다.

이번 일을 '운이 없었다'고 표현한 프라빈 핀도리아 대학 관리 위원은 이번 사건의 조사가 시작됐으며 잘못한 사람이 누구든 처벌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다르사나 홀라키 대학부총장은 학생들을 비난했다. 학생이 규칙을 위반했고 그들 중 일부는 이미 사과했다고 전했다.

일부 학생들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학교 당국이 자신들에게 사건을 축소하고 더 이상 사건에 대해 말하지 못하게 압력을 가했다고 말했다.

지난 14일 구즈라트 여성위원회는 이 모욕적인 사건에 조사를 지시했다. 또 학생들에게 이의제기를 걱정하지 말고 사건에 대해 말해달라고 요청했다. 경찰은 불만 신고를 접수했다.

여학생들이 생리와 관련해 모욕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유사한 사건이 3년 전 한 북인도의 여자 기숙사에서 발생했다. 침실 문에서 핏자국이 발견되자 70명의 여자 학생이 나체로 벗겨졌던 사건이다.

생리와 관련한 여성 차별은 인도 내에서 만연하다. 인도에서 생리는 오랫동안 터부시되었고 생리 중인 여성을 더럽다고 생각했다. 생리 기간 중 여성은 사원 입장이나 주방 사용이 금지되어 종교와 사회 행사에서 배제된다.

교육받은 도시 여성들 사이에서 이 같은 구시대적인 관념에 도전하는 일이 증가하고 있다. 지난 몇 년 간 생리를 자연적인 생물학적 작용으로 보려는 시도가 있었다.

그러나 일부에서만 이를 받아들였다.

2018년 최고 법원은 사바리 말라 사원을 모든 여성에게 개방했으며 인도 케를라 주에서 여성을 사원 밖으로 쫓아내는 것은 차별이라고 판결했다.

그러나 케릴라 주에서 대규모 시위가 발생하자 해당 판사는 판결문을 다시 검토하는데 동의했다.

놀랍게도 시위 참가자의 상당수는 여성이었다. 생리에 대한 낙인이 얼마나 뿌리 깊게 박혀있는지 알 수 있는 지점이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