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뚜렛 증후군: 유튜버가 말하는 틱 장애를 안고 산다는 것(영상)

뚜렛 증후군을 앓고 있는 두 유튜버가 일상다반사에 관해 이야기했다.

26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뚜렛 증후군을 가진 사람들은 '틱'으로 고생한다.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몸이 특정한 행동이나 소리를 반복한다. 일종의 신경질환이다.

생활에서 불편한 점도 이만저만이 아니지만 가장 신경 쓰이는 건 사람들의 시선이다. 그래서 어쩔 수 없는 틱을, 이들은 참는다. 가끔 '몸이 근육질이다'는 칭찬을 받는다면서, 유튜버 서민혁 씨는 "몸매가 다 틱 때문"이라고 말한다.

한 유튜버 논란 이후 뚜렛 증후군 진단을 "인증해라"라는 이야기까지 듣는 그들.

뚜렛 증후군을 가진 두 유튜버의 솔직담백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기획, 촬영, 편집: 최정민

기사 더 보기: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