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전세기로 돌아오는 우한 교민들이 전하는 현지 상황

중국 후베이성 한인회 사무국의 정태일 씨는 남아 있는 한국 교민들에 대한 의료 지원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7,30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발생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과 인근 지역에 체류하던 한국인 368명을 태운 전세기가 31일 오전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한국 외교부는 교민과 정부 신속대응팀 20여 명이 탑승한 대한항공 KE9884편 보잉747 여객기가 우한 톈허공항을 이륙한 지 약 2시간 만에 김포공항에 착륙했다고 밝혔다.

한국 정부는 애초 30일과 31일 전세기 총 4대를 투입해 우한과 인근 후베이성의 교민 700여 명을 귀국시킬 예정이었다.

그러나 중국 측의 비행 허가를 받지 못해, 30일 오전 예정됐던 전세기 탑승 집결을 취소했으며, 이후 일단 1대의 전세기 운영만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한편, 우한 교민들이 귀국 뒤 임시로 머물 지역을 선정하는 과정에서 일부 주민의 반발도 있었다.

이에 대해 후베이성 한인회 사무국의 정태일 씨는 보도를 접하고 교민들이 "정신적으로나 심리적으로 많은 상처를 받은 상황이다"고 BBC 코리아에 밝혔다.

그는 또 중국 내 장기 거주 교민이나 배우자나 자녀가 중국 국적을 가지고 있는 다문화 가정 등 "전세기를 타지 못하는 분들을 위한 의료 및 구호물자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다른 나라들의 상황은?

우한에서 거주하던 외국인 수백 명이 자국 정부의 도움을 받아 중국을 빠져나가고 있다. 이미 일본과 미국 등은 우한에 전세기를 투입해 자국민을 귀국시켰다.

일본 정부는 29일 우한에 전세기를 투입해 자국민 206명을 귀국시켰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30일, 탑승자 206명 중 3명의 감염 확인자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이 중 2명은 발열 등 의심 증상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기준, 일본에선 총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미국 총영사관 직원들을 포함해 195명이 탑승한 미국 전세기에는 29일 우한을 떠나 캘리포니아주 미 공군 기지에 도착했다.

전세기 탑승자들은 미국 보건 당국의 권고에 따라 공군 기지에서 3일간 지내며 정밀 검사를 받고 건강 상태를 확인할 예정이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