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트럼프 탄핵: 백악관, 볼턴 전 보좌관 회고록 '기밀 누출' 이유로 출간 제동

국가안전보장회의 관계자들은 볼턴 전 보좌관에게 회고록에는 삭제해야 할 '최고 수준 기밀'이 포함됐고 말했다.

8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존 볼턴이 탄핵 심판 증언대에 서는 것을 막으려 하고 있다

출처Getty Images

미국 백악관이 안보 불안을 문제 삼아 존 볼턴 전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 출간에 제동을 걸었다.

국가안전보장회의 관계자들은 볼턴 전 보좌관에게 회고록에는 삭제해야 할 "최고 수준 기밀"이 포함됐다고 말했다.

이 책의 원고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정치적 호의를 대가로 우크라이나 군사원조를 동결하는 것을 연계했다고 주장하는 내용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회고록을 둘러싼 대립은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심판 심문 기간이 시작되면서 가속화됐다.

31일 상원의원들은 재판에서 증인 허용 여부를 가리는 핵심 투표를 할 예정이다.

민주당원들은 이러한 주장들에 대해 볼턴 전 보좌관이 증언하라고 요청하고 있으며, 일부 공화당원들도 그의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제안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에 대한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백악관측 반응

국가안보회의(NSC)의 엘렌 나이트 선임국장은 볼턴 전 보좌관의 변호사에게 편지를 보내, 사전 검토한 결과 "원고에는 상당한 양의 기밀 정보가 담겨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나이트 선임국장은 "이 기밀 정보 중 일부는 극비 수준인 것으로 보인다"며 "이 기밀 정보 삭제 없이는 사본을 출판하거나 공개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한편, 백악관 고위 관계자는 29일 이 서한이 전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한 '위협'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책에 있는 폭로 내용으로 인해 트럼프 대통령 탄핵 심판 변론이 위태로워졌다.

원고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2020년 미국 대선 승리를 목적으로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의 군사 지원을 보류하겠다고 직접 밝힌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공화당 중진 대부분이 현재 탄핵 심판의 증인으로 볼턴이 소환되는 것을 막으려고 애쓰고 있다.

앞서 볼턴 전 백악관은 보좌관의 원고 사본을 받아 검토했다.

백악관 관계자는 볼턴 측에 보낸 편지가 지난주 뉴욕타임스의 볼턴 회고록 관련 보도보다 먼저 이뤄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트위터를 통해 볼턴의 회고록을 "끔찍하고 진실이 아니다"라고 하며 비난했다.

또 존 볼턴에게 우크라이나 국가 원조가 정치적 경쟁자들 수사와 연계됐다고 말한 적이 "절대 없다"고 주장했다.

Why didn’t John Bolton complain about this “nonsense” a long time ago, when he was very publicly terminated. He said, not that it matters, NOTHING!

— Donald J. Trump (@realDonaldTrump) January 29, 2020

I NEVER told John Bolton that the aid to Ukraine was tied to investigations into Democrats, including the Bidens. In fact, he never complained about this at the time of his very public termination. If John Bolton said this, it was only to sell a book. With that being said, the...

— Donald J. Trump (@realDonaldTrump) January 27, 2020

볼턴 원고에 담긴 내용은?

1월 26일, 뉴욕 타임스는 2019년 9월 백악관에서 해임된 볼턴 전 보좌관의 미출관 회고록 일부를 발췌해 보도했다.

여기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볼턴에게 지난 8월 2020년 민주당 대선 선두주자 조 바이든과 그의 아들을 포함해 민주당에 관련 조사를 우크라이나가 돕기 전까지 안보 지원금 약 4억 달러를 유보하고 싶다고 한 주장도 포함됐다.

볼턴 전 보좌관은 지난 9월 해임됐다

출처Getty Images

공화당측은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이익과 군사 지원 유보는 관계가 없다고 하고 있다.

그러나 볼턴 전 보좌관은 자신의 회고록에서 우크라이나를 압박하기 위해 대통령으로부터 지원을 보류하라는 지시를 받았다는 내용을 분명하게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 탄핵 재판 상황은?

상원 탄핵 심판이 이틀간의 심문 기간에 들어갔다. 이 기간동안 각 당은 번갈아 가며 최대 16시간씩 심리를 한다.

트럼프 측의 알란 더쇼비츠 변호사는 29일 "대통령이 공익을 위해서 재선에 도움이 되는 행동을 한다고 그게 탄핵으로 이어지는 보상이 될 순 없다"고 주장했다. 사실상 재선에 도움이 된 행동도 국익으로 간주될 수 있기에 탄핵할 수 없다는 것이다.

증인 소환 채택 여부를 가리는 투표는 오는 31일 실시될 예정이다.

증인 채택이 안되면 탄핵 조항 자체에 대한 표결이 곧바로 뒤따르게 된다.

상원 의석 분포상 증인 소환 안건이 가결되려면 민주당 외에도 공화당 내에서 4명 이상의 이탈표가 발생해야 한다.

그러나 볼턴의 회고록 보도가 나온 후, 공화당 내 온건파 상원의원 중 일부가 채택 찬성 쪽에 기운 것으로 보인다.

미언론에 따르면 미치 매코널 공화당 원내대표가 28일 공화당 상원의원들과의 비공개 면담을 통해 증인을 막을 충분한 투표수를 확보하지 못했다고 밝혔지만, 이후 공화당 중진들은 표를 확보할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 해임이 가결되려면 상원 2/3가 찬성해야하지만 공화당이 다수인 상원에서 이럴 가능성은 희박할 것으로 보인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