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신종 코로나: 빠르게 퍼지는 괴담과 가짜 뉴스 팩트 체크

중국인이 박쥐탕을 끓여 먹는 영상은 실제로 중국에서 찍은 영상이 아니었다.

1,64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공포가 확산하면서, 가짜 뉴스가 속속들이 등장하고 있다

출처EPA

29일 기준 중국에서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수는 6,000명 이상, 사망자는 130여 명로 확인됐다. 그러나 불안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가짜 뉴스도 빠른 속도로 퍼지고 있다.

"박쥐탕 먹는 중국인", "중국의 생물학 무기", "중국의 기획 범죄"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공포가 확산하면서, 가짜 뉴스가 속속들이 등장하고 있다.

BB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등장한 '가짜 뉴스'를 정리했다.

'박쥐탕 먹는 중국인들 탓이다'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근원지에 대한 추측은 초기부터 계속 나왔다. 인터넷에 중국인이 박쥐탕을 끓여 먹는 영상이 돌면서 박쥐를 먹는 중국인 때문에 이번 사태가 벌어졌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한 영상에서는 중국 여성이 웃으며 조리된 박쥐를 카메라에 보여주며 "닭고기와 맛이 비슷하다"라고 설명한다.

하지만 해당 영상은 우한시에서 찍지 않았으며, 심지어 중국에서 찍은 영상도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2016년에 올라온 이 영상은 유명 여행 블로거 왕멍원의 팔라우 여행을 담았다.

우한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발견되기 시작한 지난해 말, 그의 예전 영상이 다시 인터넷에 돌기 시작했다.

결국 왕멍원은 과거 그가 올린 여행 동영상에 대해 사과를 했다. 그는 당시 박쥐 고기에서 바이러스가 옮을 수 있는지 전혀 몰랐다고 해명했다. 그는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위치한 해산물 시장이 발원지로 지목되고 있다. 화난시장에서는 해산물뿐만 아니라 오소리, 대나무쥐, 코알라 등 다양한 야생 동물이 식용으로 사육되고 도축됐다.

보건 전문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박쥐에서 파생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은 사실이나, 박쥐탕은 중국에서 흔한 음식이 아니며 정확한 전파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기획된 국제범죄'

지난주 미국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하자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의학 전문가들이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이미 몇 년 전부터 알고 있었다는 내용을 추측한 특허 문권이 나돌았다.

이 음모설을 처음 공식적으로 제기한 사람은 유튜버인 조던 세더다.

해당 문서는 영국에 있는 퍼브라이트 연구소가 2015년 제출한 특허 문권으로, 약화시킨 코로나바이러스를 사용해 호흡기 질환 치료법을 개발하는 기술을 다루고 있다.

그의 음모설은 '백신 거부' 커뮤니티와 음모설 그룹에서 활발히 공유됐다.

세더는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이 퍼브라이트 연구소와 해당 백신 개발 프로그램의 자금을 기부했다는 것을 강조하며, 백신 개발에 더 많은 후원금을 모으기 위해 이번 우한시 코로나바이러스를 제조했을 것이라 시사했다.

하지만 퍼브라이트의 특허권은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다루지 않았다. 코로나바이러스 중 하나인 닭 전염성 기관지염 바이러스 치료법 관련 특허 문권이었다.

퍼브라이트 대변인인 테레사 머간은 해당 연구는 빌 앤 멜린다 재단에서 받은 후원금으로 진행하지 않았다고 버즈피드 뉴스 인터뷰에서 말했다.

'생물학 무기'

중국 정부가 '생물학 무기'를 개발하다 바이러스가 연구실에서 유출됐다는 가짜뉴스도 돌고 있다.

사실 관계가 전혀 없는 이 주장은 워싱턴 타임즈의 기사에서 시작됐다. 전 이스라엘 군사 정보 요원과의 인터뷰가 담긴 이 기사는 '생물학 무기'의 존재 가능성을 시사하지만, 정보 요원은 기사에서 "아직 이를 뒷받침할 증거나 근거가 없다"라고 말한다.

BBC는 워싱턴 타임즈에 인터뷰 요청을 했지만, 답을 받지 못했다.

하지만 이 기사는 SNS에서 빠르게 공유되면서 최소 백만 명에게 퍼진 것으로 파악된다.

'중국 간첩'

캐나다의 방송국 CBC는 지난해 중국 출신의 바이러스학자인 샹궈 치우 박사 부부와 그의 학생들이 캐나다 국립 미생물학연구소에서 일하다 '학칙 위반'으로 정직된 사례를 보도한 바 있다.

당시 캐나다 경찰은 CBC 뉴스에 "공공 안전에 위험"이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인터넷에서 치우 박사가 캐나다에 있던 2년 동안 일 년에 두 번씩 우한시를 방문했다는 증거 없는 보도가 나왔다.

이미 1만 2천 회나 공유된 한 트윗은 아무런 증거 없이 치우 박사 부부가 '스파이 팀' 소속이며 병원균을 우한 시설에 보냈다고 주장했다.

CB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치우 박사 기사나 트윗은 다 근거 없는 가짜 뉴스라고 확인했다.

'우한 간호사 영상'

후베이 성에서 찍힌 것으로 보이는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진의 '폭로 비디오'도 SNS와 온라인 뉴스를 통해 인터넷에서 빠르게 퍼지고 있다.

한 한국인 유튜버가 영어 자막과 한국어 자막을 달아 올린 영상은 결국 플랫폼에 의해 삭제됐다.

영상 속 자막에 따르면, 등장하는 여성은 우한시 병원의 간호사라고 소개된다. 하지만 실제로 그는 자기가 의사나 간호사라고 언급하지 않는다. SNS에 올라오는 수많은 번역 영상들이 이런 전제를 가지고 올라오고 있다.

영상 속 여성은 자기 신분이나 위치를 밝히지 않지만, 의료 보호복으로 보이는 복장을 하고 있다. 하지만 그의 복장은 실제 후베이성 의료진들이 입는 옷과 다르다.

중국 정부에 의해 후베이 성의 여러 도시가 폐쇄되면서 영상들이 정확히 어디서 찍혔는지 확인하기가 어렵다. 영상 속 여성은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여러 추측성 주장을 한다. 의료진이라고 보기 힘든 부분이다.

그는 중국 내 실제 감염자가 9만 명이 넘었다고 주장한다. 중국 당국에 따르면 29일 기준 확진자는 6000여 명이다.

더 나아가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한번에 최대 14명까지 감염시킬 수 있는 '돌연변이' 바이러스일 수 있다고 시사했다. 하지만 WHO는 이번 바이러스의 전파력은 감염자 한 명당 1.4~2.5명 정도라고 추측했다.

중국 온라인 잡지 매체인 '차이나파일'의 비주얼 편집자이자 우한시 출신의 무이 시아오는 영상 속 여성이 "의학 배경을 지닌 사람처럼 말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현재 호주에 거주하는 중국 정치 활동가인 바디우카오는 "다만 사실 확인이 안 되는 현재 상황에서 그가 하는 모든 말이 거짓 주장이라고 보기는 어려울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사태에 대한 투명성이 없는 상황은 사람들을 극심한 공포와 추측에 고립시킬 뿐이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