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홈리스' 위해서 전세계에서 수천명이 동시에 노숙을 했다

밤사이 많은 비가 많이 내렸지만, 런던 트라팔가 광장에 모인 참가자들은 끝까지 자리를 지켰다.

1,7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7일 런던 트라팔가 광장에서 수백명이 함께 노숙을 했다

출처PA Media

노숙자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 주말 세계 각지에서 수천 명이 모여 거리에서 함께 밤을 보냈다.

'월드 빅 슬립 아웃 (World's Big Sleep Out)'이란 이름으로 기획된 이번 행사는 런던, 에든버러, 카디프에서도 열렸으며, 유명인사도 함께 참여했다.

주최측에 따르면, 이번 이벤트는 뉴욕, 더블린, 브리즈번 등에서도 열렸으며 전세계에서 약 5만 명가량이 동참했다.

주최측은 또 이번 행사로 노숙자들을 위해 500만 달러 (한화 59억 3900만 원)가량의 자선기금을 모았다고 밝혔다.

7일 런던 트라팔가 광장에도 수백명이 함께 하룻밤을 지샜다. 이날 밤 기온은 10C 안팎이었지만, 밤사이 많은 비가 많이 내렸다.

출처PA Media

에든버러 행사 참가자들

출처PA Media

하지만 행사에 참여한 이들은 '홈리스(homelesss)'들은 늘 겪는 일이라며, 끝까지 자리를 지켰다.

'슬립 아웃'의 데임 케이시 이사는 BBC에 이번 행사는 "상징적"인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지금 비가 많이와서 힘들지만, 우린 노숙을 하고 있어요, 왜냐면 전세계에 노숙자 문제가 있고, 유량민과 난민 문제가 있기 때문이죠,"라고 그는 밝혔다.

배우 헬렌 미렌은 비오는 트라팔가 광장에서 잠을 청하는 이들에게 책을 읽어줬다

출처PA Media

"오늘밤 함께한 이들은 홈리스나 난민의 상황을 이해하기 위해 나왔어요, 비록 우리는 짧은 몇분이지만, 그들은 일년 내내 경험하는 것들이죠."

그는 또 "이렇게 춥고, 젖은 밤은 보내는 것도 특권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영국 출신의 배우 헬렌 미렌은 트라팔가 광장에서 노숙하는 참가자들에게 책을 읽어 주기도 했다.

윌 스미스

출처AFP

에든버러 행사에도 중년 배우 브라이언 콕스가 함께 했으며, 뉴욕에서는 윌 스미스가 영상으로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웨일스의 카디프에서는 특별히 카디프 성에 참가자들이 함께 모여 밤을 지새웠으며, 드라마 '개빈과 스테이시'의 출연자들이 나와 이들을 응원했다.

'월드 빅슬립 아웃'은 스코틀랜드의 자선 샌드위치 체인 소셜 바이트(Social Bite)의 공동창업자 조쉬 리틀존에 의해 처음 시작됐다.

그는 성명에서 이런 행사를 통해 "세계 정치지도자들에게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 "노숙자 문제는 지역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인 문제이며 우리 모두에 영향이 있다"며 이를 위한 해결책 마련을 강조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