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불법촬영 피해자 부모님이 '끝까지 가겠다'라고 다짐한 이유

한국에서 불법촬영 대다수는 별금형에 그친다

1,35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당시 28살이었던 이은주 씨는 남자 동료가 간호사 탈의실에서 자기를 몰래 찍었다는 사실을 알고 괴로워하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가해자에게는 징역 10개월이 선고됐고, 은주 씨 부모는 분노했다.

몰카 범죄는 한국 사회에서 만연히 벌어지는 심각한 문제지만, 대다수가 벌금형에 그친다.

BBC가 이은주 씨 부모님을 직접 만나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취재: 로라 비커, 배원정

촬영 및 편집: 이호수

관련 뉴스 더 보기:

BBC 코리아에서 새로운 소식을 보시려면,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를 구독하세요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