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오염된 강에서 쓰레기를 주워 사는 아이들 (영상)

필리핀에서 가장 오염된 에스테로 데 비타스 강. 이곳 아이들에게 삶의 터전이자 놀이터다.

21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필리핀에서 가장 오염된 에스테로 데 비타스 강. 이곳 아이들에게 삶의 터전이자 놀이터다.

올해 13살인 라니엘은 8살 때부터 강물에 떠내려온 쓰레기를 줍기 시작했다.

가족의 생계를 돕기 위해 학교도 포기했다.

"돈이 될만한 플라스틱과 고철을 찾아요. 하루에 1달러 운 좋으면 3달러를 벌 때도 있어요."

물은 오염이 심해 볼 수 없고, 깨진 유리 조각 등에 상처를 입기 쉽다.

라니엘은 "더럽고 냄새도 나지만, 돈 벌려면 어쩔 수 없다"며, 쓰레기 줍는 일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기사 더 보기: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