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북한 김정은에게 다시 트윗 날린 트럼프

북한이 민주당의 조 바이든을 '미친개'로 비난했다는 내용을 언급했다.

45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정치 라이벌로 통한다

출처Getty Images

2020년 미국 대선 레이스가 본격화되면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주요 정치 라이벌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설전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민주당 후보 지명자 중에서 선두주자로 떠오른 바이든은 지금까지 트럼프 대통령 발언 표적으로 오르내리는 인물들 가운데 한 명이었다.

그런데 어떤 모욕적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봤을 때도 너무 지나쳤던 것으로 보인다.

지난 17일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원색적 비난에 대응해, 트위터를 통해 바이든을 우회적으로 변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리더 김정은을 '위원장(Mr Chairman)'으로 지칭하며 글을 썼다.

이 글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이 "따분하고 아주 느릴 순 있지만 미친개는 아니다"라며 "그는 사실 그보다는 낫다"고 언급했다.

이어 "나는 당신이 있어야 할 곳에 데려다 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며 "당신은 빨리 행동해야 하며 합의를 이뤄야 한다. 곧 보자"라고 덧붙였다.

Mr. Chairman, Joe Biden may be Sleepy and Very Slow, but he is not a “rabid dog.” He is actually somewhat better than that, but I am the only one who can get you where you have to be. You should act quickly, get the deal done. See you soon! https://t.co/kO2k14lTf7

— Donald J. Trump (@realDonaldTrump) November 17, 2019

미 보수 논평가인 그레이엄 레저의 글을 리트윗한 후 이같은 의견을 밝혔다. 레저는 북한이 바이든을 '미친개'라 비난했다는 내용을 인용한 트윗을 올렸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4일 논평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해 "미친 개는 한시바삐 몽둥이로 때려잡아야 한다"고 썼다. 또, 자신들의 최고존엄(김정은 국무위원장)을 건드리는 자는 누구든지 징벌을 면치 못할 것이라면서 "미친개 한 마리가 또 발작했다"고 비난한 바 있다.

바이든은 트럼프와 김정은의 정상회담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보여왔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부분에 북한이 분노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북한의 욕설과 관련해, 바이든은 "명예의 훈장"으로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위협보다는 정상회담으로 비핵화를 이끌려고 하기 때문에 김 위원장과의 관계가 비교적 우호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을 "매우 예리하며 진정한 지도자"라고 표현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바이든은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입방아에 자주 올랐다.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에 대한 우크라이나 정권에 수사 요청을 한 대가로 군사 원조를 보류했는지를 집중 추궁한 탄핵심문으로 두 사람은 불화가 심화됐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