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홍콩 시위: 애플, 홍콩 시위대에 경찰 위치 알려주던 앱 삭제

앱이 앱스토어에 등장했을 때 중국 공식 매체는 거센 비판을 쏟아냈다.

6,40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Riot police on a Hong Kong street

출처Getty Images

홍콩 시위대가 경찰 이동 경로와 최루탄 사용 여부를 알려고 활용하던 앱을 애플이 규정 위반 혐의로 삭제했다.

애플 측은 HK맵닷라이브(HKmap.live)라는 앱이 "법 집행 기관과 주민들을 위험에 빠뜨리는 방식으로 사용됐다"고 말했다.

당초 애플은 현장에 있는 시위대의 데이터를 활용하는 앱 출시를 불허하는 방침을 내놨다가 다시 승인하는 쪽으로 돌아섰다.

이후 관련 앱이 앱스토어에 등장했을 때 중국 공식 매체는 거센 비판을 쏟아냈다.

애플은 성명을 내고 "홍콩에 있는 많은 관련 고객들이 우리에게 연락한 후 이 같은 조처를 하게 됐다"라며 앱을 내렸다.

이어 "홍콩 사이버보안기술범죄국과 함께 확인한 결과, 이 앱이 경찰을 표적화하고 습격하는 것에 이용됐다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덧붙였다.

성명에는 "범죄자들이 법 집행이 이루어지지 않는 곳을 앱으로 파악하고, 시민들을 괴롭히는 데 이용했다"고 설명했다.

애플 앱스토어에서 앱은 제거됐지만 웹사이트 버전은 여전히 활성화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구글 플레이 버전도 존재한다.

앱스토어에서 앱이 나왔을 때 중국 관영매체에선 애플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앱을 명시하진 않았지만 애플이 폭력 시위의 문을 열었다고 비난했다.

또 "악성 소프트웨어를 마음대로 허용하는 것은 중국인들의 감정을 배신하는 행위"라고 분석했다.

통상 앱이 불법 행위를 촉진하거나 공공 안전을 위협하는 일에 사용된다고 판명되면 출시되었더라도 삭제될 수 있다.

앞서 여러 기업들도 홍콩 시위에 관련해 견해를 밝히다 중국 정부의 뭇매를 맞았다.

앞서 미국 프로농부(NBA)의 한 농구팀 단장도 트위터에 홍콩을 지지한다는 글을 올렸다. 그러자 중국 국영방송은 CCTV는 미 프로 농구 프리시즌 게임 방영 계획을 백지화하겠다고 밝혔다.

명품 주얼리 브랜드 티파니(Tiffany & Co) 역시 일부 중국 소비자들이 시위대를 지지한다는 느낌의 광고를 올렸다가 항의가 일자 광고 게재를 중단했다.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둔 게임 업체 블리자드는 온라인 라이브 도중 홍콩 지지를 표명한 프로게이머의 대회 출전 자격을 중단시켰다.

한편, 홍콩 시위대는 주로 중국 본토 은행과 친중국 비즈니스라고 알려진 곳을 겨냥하고 있다.

애플에 중국은 주요 시장이자 제품 제조 시설 기반을 이루는 곳이다.

애플 제품이 직간접적으로 제조되는 중국에서 애플과 연관된 일자리는 약 300만 개에 이른다.

애플은 지난 분기 대만과 홍콩을 포함해 중화권에서 약 96억1000만 달러(약 11조 5천억 원)의 수익을 올렸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