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호주 전역에서 낙태 합법화

뉴사우스웨일스에서 법 개정이 완료됨에 따라 호주 전역에서 낙태가 합법화됐다.

1,94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뉴사이스웨일스에서 낙태 관련 시위가 열리고 있다

출처Getty Images

뉴사우스웨일스에서 법 개정이 완료됨에 따라 호주 전역에서 낙태가 합법화됐다.

26일(현지시간) 뉴사우스웨일스주 의회가 새로운 법안을 통과시키면서 119년 동안 낙태를 금지해 온 법안이 개정됐다.

그동안 뉴사우스웨일스주에서는 의사가 임신한 여성의 건강에 "심각한 위험"이 있다고 판정해야만 합법적인 낙태가 가능했다.

개정된 법안에 따르면, 22주 이내의 임신 여성이 낙태 시술을 받는 건 합법이다. 22주가 넘은 경우 의사 2명이 승인해야 낙태 시술을 받을 수 있다.

개정안에 대한 찬반 시위

출처EPA

앞서 하원에서 통과한 개정안은 이날 상원에서 찬성 26표, 반대 14표로 통과됐다. 지난 몇 주 동안 이 개정안을 두고 상원에서 열띤 토론이 이뤄졌다. 이 과정에서 100건 이상의 수정안이 제안되기도 했다.

특히 개인적인 신념이나 임신 중·후기 낙태에 대한 우려로 법 개정을 반대하는 의원들이 있었지만, 개정안이 수정되면서 일부 의원은 지지하는 쪽으로 입장을 바꿨다.

노동당 소속 페니 샤프 의원은 그동안 "(불법 낙태로) 여성과 의사에게 최대 징역 10년 형이 부과됐다. 옳지 않았다"라며 법 개정 완료가 "우리 주 여성을 위한 큰 진전"이라고 반겼다.

낙태 관련 해외 기사:

낙태 관련 한국 기사: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