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브렉시트 관련 표결에서 보리스 존슨이 졌다

20명 이상의 여당 의원들도 반대표를 던졌고 존슨 총리는 조기 총선을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23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영국 보수당의 브렉시트 반대파와 야당 의원들이 노딜 브렉시트를 막기 위한 법안을 통과시키기 위한 첫 단계에서 정부를 이겼다.

하원은 328 대 301의 표결로 의제의 통제권을 가져올 수 있었다.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일자를 연기하는 법안의 통과를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대해 보리스 존슨 총리는 초기 총선을 발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야당 노동당 대표 제러미 코빈은 선거가 치러지기 전에 법안이 통과돼야 한다고 말했다.

여당 보수당에서는 다수의 전직 장관들을 포함한 21명의 의원들이 찬성표를 던졌다.

표결이 끝난 후 정부는 보수당 반대파 의원들의 원내 회원 자격을 박탈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원내 회원 자격의 박탈과 조기 총선의 위협이 반대파를 제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었다.

보수당 내 반대파 중 최고참인 켄 클라크 전 재무장관은 BBC에 자신이 여전히 '주류 보수'이지만 자신의 당을 더는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총리의 "광대 같은 성격"이 "역대 보수당 정부 중 가장 우익인 내각을 만들었다"고 그는 말했다.

존슨 총리는 이원들이 준비한 법안이 브렉시트 협상의 통제력을 유럽연합에게 넘겨줄 것이며 "더 많은 망설임, 연기, 혼란"을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의원들에게 10월 조기 총선을 추진하는 것 외에 다른 방법이 없다면서 "이 나라의 국민은 선택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원들이 법안을 통과시키는 데 성공하면 10월 19일까지 의원들이 브렉시트 협상안을 승인하지 않을 경우 총리는 브렉시트를 내년 1월 31일까지 연기할 것을 요청해야 한다.

정부는 10월 15일 조기 총선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는 브뤼셀에서 중요한 유럽연합 정상회의가 열리기 이틀 전이다.

현행법 상 존슨 총리가 조기 총선을 실시하려면 야당의 지지가 필요하다. 650명의 의원 중 3분의 2가 찬성해야 하기 때문.

그러나 야당 노동당의 코빈 대표는 "노딜 브렉시트의 가능성을 없애기 위해" 법안이 총선 실시 전에 통과돼야 한다고 말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