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영상) 시리아 전쟁이 4살 소년에게 남긴 비극

주마는 폭격 당시 버스를 타고 피난 중이었다.

1,58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주마는 3살 당시 가족과 버스를 타고 피난 중이었다.

버스로 폭탄이 떨어졌고 창가에 앉아있던 주마는 실명했다.

아버지는 발가락이 잘렸고, 서서히 기억을 잃어가고 있다.

가족들은 그날 나눴던 대화를 기억하지 못할 정도로 큰 스트레스를 겪었다.

주마는 아직도 상처에서 피가 흐르고 유리조각이 나오지만 여느 4살 아이처럼 호기심 넘친다.

기사 더 보기: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