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북한에서 가장 즐겨 본 한국 드라마는 '가을동화'

한국 영상물을 본 경로는 'DVD나 USB를 친구나 친척을 통해 얻었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6,21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평양 중앙도서관에서 DVD를 보는 북한 여성 (자료사진)

출처Getty Images

북한에서 가장 즐겨본 한국의 드라마로 '가을동화'가 꼽혔다.

'통일미디어'가 최근 공개한 '2019 북한 미디어 환경과 외부콘텐츠 이용에 대한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에 온 탈북자 200명 중 가장 많은 31명이 가장 재미있게 봤던 드라마로 '가을동화'를 꼽았다.

이어 '남자의 향기'와 '천국의 계단', '꽃보다 남자', '겨울연가'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장군의 아들'과 '올인', '태양의 후예', '상속자들', '미생' 등도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 영상물을 보게 된 경로로는 '녹화물이 저장된 DVD나 USB를 친구나 친척을 통해 얻었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북한 내 DVD 플레이어의 보급율이 높은 이유는 북한에서 직접 기기를 생산하기 때문으로 전해졌다.

북한에서 한국 드라마나 영화, 노래를 얼마나 자주 접했냐는 질문에는 매주 한번 이상이 27%, 매달 한 번 이상 21%, 2~3달에 한 번 이상 20%이었으며 거의 매일 봤다는 응답도 17%에 달했다.

국민통일방송 이광백 대표는 "미생, 꽃보다 할배, 삼시세끼 등 한국의 예능 프로그램도 북한에서 인기"라고 말했다.

"흥미로운 점이 최근에는 한국에서 유행한 드라마나 예능 프로그램이 몇 달 만에, 빠르면 몇 주 만에도 북한에 들어간다는 거예요. 이게 중요하다고 봅니다."

특히 응답자들은 한국의 영상물을 주로 밤 시간대에 시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은 밤 10~12시 사이에 한국의 영상물을 봤다고 답했다.

누구와 함께 시청했느냐 질문에는 '직계가족과 봤다', '친구나 이웃과 봤다', '혼자 봤다'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또 응답자의 절반은 북한에서 남한 영상을 시청한 후 '한국 사회에 대한 궁금증이 생겼다'고 답했다.

이어 10명 중 3명은 '한국의 영상을 계속 찾아보게 됐다' 2명가량은 '옷차림을 남한식으로 바꿨다'고 응답했다.

이 밖에도 '가족이나 친구에게 남한의 녹화물을 소개했다'거나 '남한식 말투를 사용했다'는 답변도 나왔다.

북한 주민에게 가장 필요한 정보로는 10명 중 4명이 '남한 사회에 대한 뉴스'를 꼽았으며 '남한에서 제작한 오락 프로그램', '북한 사회에 대한 뉴스' 등의 순이었다.

북한전문가들은 "한국이나 외국의 영상물을 보고 함께 울고 웃을 수 있다는 게 중요하다"며, 이러한 변화에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북방연구회 조충희 연구원은 "저도 2002년 당시 평성에 살았는데 그때 '불멸의 이순신',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 이런 방송을 봤어요. 결심이나 꿈이 실현되지 못하더라도 주민들에게 많은 영향을 줍니다. 이제는 노동당 선전선동부가 북한 주민들이 소유하는 모든 정보를 완전하게 통제하는 시기가 지나가고 있어요. 한 사람이 정보를 가졌을 때 가만히 있습니까? 나가서 친구들한테 이야기하고 휴대폰으로 이야기하고 북한 시장에서 이런 정보들이 가격이 엄청 높은데 수요가 그만큼 만들어지고 있는 거예요."

한편, 응답자의 절반가량은 북한에 있을 때 라디오를 가지고 있었으며, 라디오를 청취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매주 한번 이상 한국이나 외국의 라디오를 청취했다'는 응답은 11%였으며 '매달 한번 이상 들었다'는 8%, '거의 매일 들었다'는 답변은 6%였다.

외부 라디오를 청취한 목적으로는 '세계정세를 알기 위해서'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으며 '탈북을 위해서', '오락을 위해', '북한 내부 소식을 알기 위해서' 등의 순이었다.

이와 관련해 한국 통일연구원 오경섭 연구위원은 디지털 미디어 환경 변화가 대북정보 유입 방식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인위적 유입보다 시장을 통한 정보 유입이 더 빠른 속도로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오 연구위원은 "의식화된 대중을 목표로 하는 정보 제공에 대해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대북정보 유입으로는 '북한 주민에게 여러 외부 정보를 들여보내자, 드라마와 영화 많이 들여보내서 한국의 컨텐츠 등을 일반적으로 소비할 수 있도록 하자'는 게 일반적인 생각인데 여기에서 더 나아가 북한 주민들 중에서도 좀 더 의식이 깨어있고 선진적인 사람을 타겟으로 한 컨텐츠를 개발하고 들여보내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고 확대할 필요가 있습니다."

아울러 한국이나 외국의 드라마, 영상물을 시청하면서 실제로 북한 체제에 반감을 갖게 되는지, 어떤 영상물을 접할 때 의식 변화가 나타나는지 등에 대한 추가적인 조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