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헌혈의 날, 우리가 헌혈에 대해 잘못 알고 있던 것들

채식주의자는 헌혈을 할 수 없다고? 임신을 한 사람은? 우리가 헌혈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은 정말일까?

4,93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Person giving blood

출처Getty Images

건강한 사람은 거의 예외없이 누구나 헌혈이 가능하다고 세계보건기구(WHO)는 말한다.

물론 여기에는 주의사항도 있다. 때로는 복잡한 내용 떄문에 오해를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헌혈에 대해 사람들이 가장 오해하고 있는 것들을 정리했다.

채식주의자는 헌혈할 수가 없다?

이런 우려는 혈액의 핵심 요소인 철분을 채식으로는 섭취하기가 어렵다는 생각에서 나온다. 그러나 균형잡힌 식단만 유지한다면 철분을 충분히 섭취할 수 있다.

만약 당신의 피에 철분이 부족하다면 당신 자신의 안전을 위해 헌혈을 할 수 없게 된다. 대부분의 나라에서는 헌혈을 할 때 헤모글로빈 검사를 하며 빈혈인 사람은 헌혈에서 제외된다.

문신이나 피어싱을 하고 있다면 안된다?

문신이나 피어싱을 한 사람이 헌혈을 하는 걸 금지하진 않는다. 그러나 이런 시술이나 치과 시술을 한 이후에는 헌혈하기까지 일정 기간을 기다려야 한다.

헌혈 전에 가장 최근에 문신을 했던 때가 언제인지를 알아두는 게 좋다

출처Getty Images

WHO 가이드라인은 문신을 한 후에는 헌혈까지 6개월을 기다리고 전문가가 실시한 바디 피어싱 이후에는 12시간, 그리고 작은 치과 치료 후에는 24시간, 큰 치과 치료 후에는 1개월을 기다릴 것을 권한다.

아프거나 임신 중일 때도, 너무 어리거나 늙었을 때도 헌혈을 할 수 없다?

이것은 사실이다. 에이즈, 간염, 매독, 결핵을 비롯한 혈액으로 전염 가능한 질병을 앓고 있는 사람들은 헌혈을 할 수 없다.

감기나 독감, 배탈 등을 앓고 있더라도 헌혈이 거부된다.

헌혈을 하기 위해서는 적어도 14일 전에 모든 종류의 감염에서 회복돼야 한다.

항생제를 투약하고 있을 경우에는 헌혈 7일 전까지 투약을 끝내야 한다.

여타 약물 투약의 경우에는 국가마다 기준이 다르다.

임신, 수유 중이거나 최근 출산 또는 낙태를 했을 경우에는 헌혈하기 전에 체내 철분이 정상으로 회복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그러나 생리를 한다고 해서 헌혈을 미룰 필요는 없다.

헌혈을 위한 절대적인 연령 하한선은 16세다. 그 아래로는 혈관미주신경 반응(의식 상실)의 위험이 높아지는 것을 고려한 것이다.

주기적으로 헌혈을 하는 사람에게 권장되는 연령 상한선은 없다. 그러나 많은 나라에서는 60~70세 정도를 상한선으로 잡고 있다.

그러나 처음 헌혈을 하는 경우에는 보다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고위험' 행위

게이 남성의 경우는 헌혈이 좀 더 어려워질 수 있다

출처Getty Images

인생은 기본적으로 위험의 연속이다. 어떤 위험들은 헌혈을 못하게 만들 수도 있다.

WHO는 '위험도가 높은 성적 행위'를 하는 사람들은 헌혈하기까지 오래 대기해야 할 수 있다고 한다. 여기에는 섹스 파트너가 여럿이거나 매매춘을 하거나 남성과 섹스를 하는 남성이 포함된다.

주사를 통해 오락용으로 마약을 사용하면 헌혈하기 어렵다. 말라리아나 뎅기열, 지카 같은 모기로 인해 전염되는 병이 창궐한 지역에 여행했을 경우에도 마찬가지다.

많은 국가에서 이러한 '위험' 행위를 한 사람들에 대해서는 헌혈을 금지하고 있다.

헌혈로 혈액이 고갈되는 일은 없다

Woman with her arm bandaged smiling after giving blood

출처Getty Images

체중에 따라 차이가 있긴 하지만 성인은 평균적으로 체내에 5리터의 혈액을 갖고 있다. 헌혈을 하면 보통 500밀리리터 정도의 혈액을 채취하게 된다.

건강한 성인은 24~48시간 안에 헌혈로 인한 손실분을 보충하게 된다.

DO NOT DELETE - DIGIHUB TRACKER FOR [48597011]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