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김정은 위원장 대북제재 버티기 작전 돌입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제재로 북한을 굴복시킬 수 있다고 오판하는 세력들에 타격을 줘야 한다며 자력갱생을 주문했다.

12,8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

출처EPA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4차 전원회의에 참석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자력갱생'을 거듭 강조했다.

조선중앙방송은 11일 "자력갱생, 간고분투의 혁명정신을 높게 발휘하여 우리당의 새로운 전략적 노선을 철저히 관철해 나가는 것을 강조하시었습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특히 자력갱생을 사회주의 건설을 추동하는 실제적인 원동력으로 전환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대북제재로 "공화국을 굴복시킬 수 있다고 오판하는 적대 세력들에게 심각한 타격을 줘야 한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의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 박영자 연구위원은 북한이 대북제재 버티기 전략에 돌입한 것으로 평가했다.

또한 조직 문제 논의가 언급된 만큼 대대적인 엘리트 인선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전원회의 결과 가장 주목되는 것은 조직 변경입니다. 그 내용이 오늘, 내일 나올 거예요. 지금 내부 단속, 내부 결집을 통해서 대북제재에 대한 버티기 전략으로 돌입한 것이고 이 전략 속에서 정권의 불안정성을 최소화할 수 있는 측근 연합을 재구축한 거죠. 엘리트 인선에 아주 공을 많이 들인 것으로 보여집니다."

실제 김정은 정권의 '경제사령탑' 역할을 해온 박봉주 내각 총리를 당 부위원장으로 이동시킨 만큼 총리 교체 가능성도 제기된다.

더불어 김정은 위원장의 위상이 지난해보다 강화됐다는 평가도 나온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지난해 당 전원회의 사진 속에는 주석단에 상무위원들이 있었지만 올해는 김정은 위원장만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노동당 전원회의는 당의 의사 결정기구로 정치국원, 군사위원 등 당 기관의 책임자와 지역 위원들이 모두 모이는, 실질적 권한을 가진 회의체다.

북한 고위급 탈북자 A씨는 "최고가 정치국 상무위원회의, 그 밑에 정치국 위원회의, 또 그 밑에 당 중앙 전원회의가 있는데 당 중앙위원 후보위원들이 모여서 회의하는 기구입니다. 아주 중요한 거죠. 여기서 모든 게 결정된 다음에 그것을 가지고 최고인민회의에서 마저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박영자 연구위원은 김정은 위원장을 제외하고 가장 실질적인 권한이 있는 회의체라고 평가했다.

"위계상으로는 정치국원이 제일 높고 당대회가 높은데 그 바로 밑에 실제적 권력이 당 중앙위원회, 당에 중앙위원이 있어요. 마치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처럼, 그들을 대상으로 한 전원회의인 거죠."

한편 이번 노동당 전원회의에서는 미국을 향한 강경 발언이나 핵 관련 언급은 나오지 않았다.

현지시간 11일, 한반도 시간 12일 새벽 1시 미국의 수도 워싱턴 DC에서 한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만큼 이를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