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대만 여성 눈에서 살아있는 벌 4마리가 나왔다

청명절을 맞아 친척들의 무덤에서 제초작업을 하고 있었다.

1,7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꼬마꽃벌과 '땀 벌(Sweat Bee)'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출처Getty Images

한 대만 여성의 눈에서 네 마리의 벌이 나왔다.

28세로 허 씨 성을 가진 이 여성은 잡초를 뽑고 있던 도중에 벌들이 눈으로 날아들었다고 밝혔다.

푸인 대학병원 안과의 홍치팅 박사는 BBC에 4mm 정도 길이의 이 곤충들을 꺼냈을 때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다행히 허 씨는 퇴원했고 조만간 완전히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

꼬마꽃벌과로 알려진 이 꿀벌은 땀 냄새에 이끌리는데 종종 땀을 흡수하기 위해 사람 몸에 착지한다. 캔사스 곤충 협회(KES) 연구에 따르면 벌은 단백질 섭취를 위해 눈물을 마시기도 한다.

'모두 살아있는 벌이었다'

허 씨는 중국 청명절을 맞아 친척들의 무덤을 정리하고 제초작업 중이었다. 이 때 왼쪽 눈으로 곤충이 날아들어갔다.

당시 돌풍이 불었기 때문에 허 씨는 처음에는 흙이 들어간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몇 시간 후 눈은 부어올랐고 통증이 심해져 병원을 찾았다.

담당의 홍 박사는 "환자는 눈을 완전히 감을 수가 없었다"며 "현미경으로 안을 들여나보니 곤충의 다리처럼 보이는 검은 부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리 하나를 잡고 아주 천천히 들여올렸는데 또 다른 하나가 보였다. 근데 또 다른 다리가 보였고, 다른 게 또 올라왔다. 상태가 온전한 곤충이었고 모두 살아있었다"고 말했다.

대만 방송은 벌들의 사진을 공개했다.

홍 박사는 이 벌들이 바람이 불면서 눈 안에 들어가서 박혔을 수도 있다며 "이 벌들은 보통 사람들을 공격하진 않지만 땀을 마시길 좋아한다"고도 언급했다.

이어 허 씨가 벌들이 들어간 다음 눈을 비비지 않아서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환자는 콘택트 렌즈를 끼고 있어서 렌즈가 부러질까봐 눈을 비비지 않았다. 만약 비볐으면 벌들이 침을 쏘게 만들수도 있다. 그랬다면 실명했을 것이다"

홍박사는 "벌들은 아직 살아있는데 연구 목적으로 관련 단체에 보내졌다"며 "대만에서 이런 경우가 발생한 건 처음"이라고 말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