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왕좌의 게임: 에밀리아 클라크가 자신이 겪은 두 번의 뇌수술에 대해 털어놓았다

"대너리스가 겪은 그 어느 전쟁보다도 처참한 전쟁을 겪은 것 같았습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117,22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에밀리아 클라크는 24세 때 첫 동맥류를 겪었다

출처Reuters

미국 드라마 '왕좌의 게임'의 주연 배우가 시즌 도중에 뇌수술을 받아야 했다고 밝혔다.

메일리아 클라크는 미국 뉴요커 지에 기고한 글에서 '치명적'인 동맥류를 두 번 겪었다고 말했다.

왕좌의 게임에서 대너리스 타르가르옌 역을 맡은 클라크는 두 차례 수술을 받았고 이로 인해 '끔찍한 불안증'과 공황 장애를 겪었다.

자신이 죽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음에도 불구하고 클라크는 이제 자신이 희망했던 것보다 더 좋은 상태로 회복됐다.

클라크는 2011년 첫 동맥류를 겪었다. 그는 운동을 한 후 화장실에서 "칼로 찌르는 듯한 고통"을 느끼며 쓰러졌다.

의사들은 그에게 지주막 출혈이 있다고 진단했다. 지주막 출혈을 겪는 사람의 3분의 1이 발병 즉시 혹은 얼마 후에 사망한다.

수술 후 클라크는 실어증에 시달렸고 자신의 연기 커리어가 끝날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을 겪었다.

"최악의 순간에는 정말 죽고 싶었습니다." 그는 말했다. "의료진에게 저를 그냥 죽게 해달라고 요청했지요."

그는 이후 왕좌의 게임 시즌 2에 복귀할 수 있을 정도로 회복됐지만 "때때로 멍하고 기력이 없어 곧 죽게 될 것 같단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2013년에는 뉴욕에서 연극을 하면서 그는 다른쪽 뇌에 생긴 두 번째 동맥류를 치료하기 위한 뇌수술을 받았다.

두 번째 수술은 더 중대한 것이어서 두개골을 절개해야 했다.

"그때 제 모습은 대너리스가 겪은 그 어느 전쟁보다도 처참한 전쟁을 겪은 것 같았습니다." 클라크는 말했다.

그가 뉴요커에 쓴 글은 그가 자신의 경험에 대해 처음으로 밝힌 것이다.

그는 자신이 이제 완전히 회복됐으며 뇌 부상과 뇌졸중을 겪은 사람들을 돕는 자선 재단 설립을 도왔다고 한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