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백악관 주치의 '트럼프, 비만이지만 건강하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체질량지수(BMI)는 30.4로 '비만' 수준으로 나왔다.

17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키 192cm에 몸무게 110.2kg으로 '비만' 수준이다

출처EPA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해 건겅검진 때보다 몸무게가 늘었지만, 건강상태는 매우 양호하다고 백악관 주치의가 밝혔다.

주치의 션 콘리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키 192cm에 몸무게 110.2kg로 지난해 건강검진 때보다 약 2kg 가까이 체중이 늘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매일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는 약을 복용한다. 주치의에 따르면 그가 복용하는 로수바스타틴 복용량이 약 10㎎에서 40㎎로 늘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체질량지수(BMI)는 30.4라고 다른 백악관 주치의들은 전했다. 이는 '비만' 수준이다.

메릴랜드주 윌터리드국립군의료센터에서 진행된 건강검진 결과 후 콘리 주치의는 전반적으로 대통령의 건강은 좋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심장병 위험이 있어 주치의가 운동과 식이요법으로 몸무게를 4.5~6.8kg 정도 줄이라고 권고한 바 있다.

지난해 건강검진을 마치고 백악관 주치의 로니 잭슨과 악수하는 트럼프 대통령

출처Reuters

트럼프 대통령이 패스트푸드와 탄산음료를 즐기는 것은 잘 알려졌다. 이로 인해 건강에 관한 의문이 제기돼 왔다.

술은 하지 않으며, 한번도 술을 마신 적 없다고 말한바 있다. 담배 역시 피우지 않는다.

트럼프 대통령은 후보자 시절 자신이 당선된다면 '최고로 건강한' 대통령 당선자가 될 것이라는 의사의 말을 인용한 바 있지만, 해당 의사는 그런 말을 하지 않았고 트럼프 자신이 한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해 다른 백악관 주치의 로니 잭슨은 트럼프 대통령은 "놀라운 유전자"를 가졌다며 수면 시간이 4~5시간밖에 안 되지만 천성적으로 그렇다고 말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