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사우디 10대 알-쿠눈, 망명 허용한 캐나다 도착

이슬람교를 더 이상 믿지 않겠다고 선언한 그는 캐나다 망명 허가를 받았다.

6,43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라하프 무함마드 알-쿠눈(가운데)이 12일 캐나다 토론토 공항에 도착했다

출처LARS HAGBERG/AFP

"그는 긴 여행을 거친 젋고, 용감한 여성입니다. 이제 그는 새로운 집에 갈 것입니다."

여성 억압과 가정 폭력 등으로 망명을 신청했던 사우디아라비아 10대 여성 라하프 무함마드 알-쿠눈이 12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에 도착했다.

캐나다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외교부 장관은 알-쿠눈을 환영하며 그를 "용감한 새 캐나다인"으로 소개했다.

프리랜드 장관은 알-쿠눈이 여독으로 피곤한 상태라며 당장 입장문을 내거나 인터뷰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쥐스탱 트뤼도 총리는 기자들에게 캐나다가 알-쿠눈의 망명을 요청하는 유엔난민고등판무관(UNHCR)의 요청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이어 "캐나다는 전 세계 인권과 여성인권을 보호함에 있어서 항상 명백한 자세를 취해왔다"고 말했다.

라하프 무함마드 알-쿠눈은 누구?

올해 18세인 알-쿠눈은 가족과 쿠웨이트 여행을 하던 도중 호주로 망명하겠다며 태국 방콕으로 향했다.

하지만 방콕에서 강제송환 당할 위기에 처하자 호텔 방에 바리케이드를 친 채 그의 상황을 SNS로 알려 세계적 관심을 끌었다.

그는 트위터로 도움을 호소했고, 유엔난민고등판무관(UNHCR)도 그의 망명 신청을 검토하고 나섰다.

이 과정에서 그는 이슬람교를 더 이상 믿지 않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이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사형에 이를 수도 있는 중죄다.

알-쿠눈은 망명 전 이뤄진 BBC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조국에서 공부도, 일도 할 수 없다. 자유를 얻어 내가 원하는대로 공부하고, 일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12일 토론토로 향하는 인천발 대한항공 항공편에 탑승한 알-쿠눈은 망명 소식 역시 SNS로 공유했다.

그는 항공기 내에서 찍은 듯한 사진을 공유하며 "나는 해냈다"고 적었다.

'인권의 승리'

알-쿠눈의 망명 소식에 알-쿠눈 가족 대변인은 입장을 밝히기 거부하며, 딸의 안전이 최우선이라고 말했다.

유엔난민고등판무관은 캐나다 정부의 결정을 환영했다.

필리포 그란디 고등판무관은 "국제난민법과 인권의 가치가 승리했다"고 말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