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호주, 딸기에 바늘 넣은 범인 체포

딸기 속에 바늘을 몰래 찔러놓아 호주 전역을 '딸기 공포'에 떨게 했던 범행의 용의자가 호주 퀸즐랜드에서 붙잡혔다.

14,63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농부들은 사건 이후 수 톤의 딸기를 폐기 처분해야 했고 마트는 과일 판매를 중지했다

출처Reuters

지난 11일, 딸기 속에 바늘을 몰래 찔러놓아 호주 전역을 '딸기 공포'에 떨게 했던 범행의 용의자가 호주 퀸즐랜드에서 붙잡혔다.

경찰은 50세의 여성 용의자가 "치밀하고 철저한 조사 끝에" 체포됐다고 밝혔다.

지난 9월 호주에서는 딸기 속에서 연이어 바늘이 발견되어 소비자들이 충격에 빠진 바 있다.

당시 딸기에서 바늘이 발견됐다는 신고만 100건이 넘었지만 모두 확인된 것은 아니어서 일부는 모방 범죄나 SNS 가짜 뉴스일 가능성도 있다.

농부들은 사건 이후 수 톤의 딸기를 폐기 처분해야 했고 마트는 과일 판매를 중지했다.

바늘 딸기는 퀸즐랜드에서 한 남성이 딸기를 먹고 복통에 시달려 병원에 실려 가면서 처음 발견됐다.

정부는 이후 호주와 뉴질랜드와 등지에서도 바늘 딸기가 발견되면서 높아진 경각심에 대응하기 위해 관련 범죄 최대 형량을 10년에서 15년으로 올렸다.

스콧 모리슨 총리는 이 사건의 책임자를 잡고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웃기지도 않습니다. 바늘 딸기 범인들은 평범한 호주인들의 일상을 위험에 빠뜨리고 있습니다."

"특히 어린이들을 위협하고 있죠. 비겁한 사람입니다."

퀸즐랜드의 딸기 농업은 1년 1억1500만 달러(1350억 원) 규모이다.

주 정부는 이번 사건으로 피해를 본 농가에 지원금을 확대하고 범인을 잡은 이에게 한화 약 8100만 원 가량을 포상금으로 지급하겠다고 밝혔던 바 있다.

아직 이름이 밝혀지지 않은 용의자는 곧 법정에 서서 범죄인정 여부 절차를 밟는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