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77세 할머니의 타투 사랑

'남편이 봤다면 뭐라고 했을지 궁금하네요'
BBC News | 코리아 작성일자2018.10.11. | 3,766 읽음

77세의 글레니스 쿠페는 온몸에 문신이 가득하다.

남편이 세상을 떠난뒤 수십개의 문신을 새긴 글레니스는 다른 사람들의 말을 너무 신경쓰며 살지 말라고 조언한다.

해시태그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떡볶이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