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악수 거부해서 면접장 쫓겨난 스웨덴 무슬림 여성

해당 회사는 '남성과 여성을 동등하게 대하며 성별을 이유로 악수를 거절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5,75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파라흐 알하예흐는 종교적인 이유로 남성 면접관과 악수를 거절했다

출처Farah Alhajeh

면접관이 청한 악수를 거절해 면접장에서 쫓겨난 스웨덴의 무슬림 여성이 손해배상 소송에서 승소했다.

파라흐 알하예흐(24)는 고향인 웁살라의 한 통역회사에 통역관으로 지원했지만, 면접에서 남성 면접관이 악수를 청하자 종교적인 이유로 거절할 수밖에 없었다. 대신 가슴에 손을 얹으며 화답했다.

스웨덴 노동법원은 해당 회사가 그를 차별했다며 4만 크로네(약 534만원)의 배상금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일부 무슬림은 직계가족 외의 이성과의 신체접촉을 금한다. 하지만 유럽 등 서방국가에서 악수는 흔한 예법이다.

아울러 일부 회사와 공공기관은 성별로 누군가를 차별해서는 안 된다는 차별 반대 법규를 따르고 있다.

알하예흐를 변호한 스웨덴의 차별 옴부즈맨 기관은 판결은 "국가가 종교적 자유를 보장해야 하는 것의 중요성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판결의 근거는?

해당 회사는 '남성과 여성을 동등하게 대하며 성별을 이유로 악수를 거절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에 맞서 스웨덴의 차별 옴부즈맨 기관은 알하예흐가 성별을 가리는 차별 행위를 하지 않았다고 말한다. 알하예흐가 남성과 여성 모두에게 가슴에 손을 얹으며 그만의 방법으로 예우를 갖췄다는 것이다.

스웨덴 노동법원은 회사가 성별로 인한 차별을 금하는 것은 정당하다고 봤다. 하지만 악수라는 형식만을 예우로 본 것에는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유럽인권조약에 의해 알하예흐는 종교적인 이유로 악수를 거부할 권리가 있기에 특정 방법으로 예를 갖추기를 강요하는 것은 무슬림에 불리하다고 말했다.

악수는 유럽에서 전통적인 인사법이지만 일부 종교에서는 그렇지 않다

출처Getty Images

스웨덴 노동법원은 이어 알하예흐의 인사법이 통역관으로서 갖추어야 필수조건인 효과적인 소통능력에 문제가 될 것이라는 회사의 주장도 반박했다.

하지만 5명의 판사 중 3명 만이 알하예흐의 주장하고 2명은 반대해 논란의 여지를 남겼다.

알하예흐의 주장은?

판결 후 알하예흐는 BBC에 소수자라도 무언가 정당하지 않다고 느끼면 "포기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신을 믿는다. 스웨덴에서는 매우 드문 일이다"며 "나는 자유롭게 신을 믿을 수 있어야 하고, 누군가에 해를 끼치지 않는 한 사회는 나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내 나라가 성별에 따라 누군가를 차별하면 안 된다고 하는 것을 나는 존중한다. 그래서 내가 남자든 여자든 악수하지 않는 것이다. 이게 내가 내 종교의 법도 따르고 내가 사는 나라의 법도 따르는 방법이다"라고 그는 말했다.

유럽의 '악수' 논란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