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이탈리아, 다리 붕괴된 제노바에 비상사태 선포

이탈리아 정부가 고속도로 다리가 무너져 큰 사상자가 발생한 제노바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1,48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무너진 '모란디' 다리는 1960년대에 지어졌다

출처Reuters

이탈리아 정부가 고속도로 다리가 무너져 큰 사상자가 발생한 제노바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또한, 500만 유로(한화 64억 원)를 국가기금에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4일(현지시간) 제노바 시 모란디 교량 일부 구간이 무너지면서 최소 39명이 숨졌다. 제노바 시는 사고 직후 이탈리아 정부에 지원을 요청해 이같이 결정했다.

구조 당국은 붕괴한 모란디 교량 아래에서 수색작업을 하고 있지만, 추가 생존자가 있을 확률은 희박한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많은 이탈리아 시민들은 관련 기관에 대한 분노와 불신을 표출하고 있다.

또 정확한 붕괴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다리를 운영한 업체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남은 교량에서도 균열 등 추가 위험 징후가 감지돼 인근 거주 주민 400여명이 대피했다.

앞서 리구리아주의 조반니 토티 주지사는 사고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해 달라고 중앙정부에 요청했다.

콘테 총리는 15일 국무회의를 소집하고 12개월 동안 제노바 시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기로 했다.

또 정부는 사고 피해자들의 장례식을 국가 애도일로 선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교량 붕괴 사고가 "현대 사회에서 절대 일어나서는 안되며, 용납할 수 없는 비극"이라며 "정부는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모란디 다리는 1960년대에 건설됐으며, 프랑스와 이탈리아를 잇는 고속도로 위에 지어졌다.

콘테 총리는 현재 사고 교량의 보수, 유지를 맡았던 민영업체 '아우토스트라테'의 계약해지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아우토스트라테 측은 3개월 단위로 다리의 안전을 점검했다고 밝히며, 사고 관련 과실을 부인하고 있다.

앞서 14일(현지시간) 모란디 다리의 200m 구간이 무너지면서 그 위를 달리던 차량 여러 대가 45m 아래로 추락했다.

현지 당국은 이번 사고로 적어도 39명이 숨졌고 15명 이상 다쳤으며, 부상자 가운데 중상자가 많아 추가 사망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