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팀추월 논란으로 본 한국 체육의 '엘리트 문화'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281,3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1일 팀추월 순위 결정전을 준비하는 노선영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19일 열린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에서 김보름-박지우-노선영으로 구성된 한국 대표팀은 8개 팀 중 7위에 올라 4팀이 올라가는 준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결과보다 경기내용이 문제였다.

3명이 팀을 이뤄 경기하는 팀추월은 마지막 선수가 결승선을 통과한 기록으로 순위를 가린다. 혼자 뒤처지는 일이 없도록 3명이 자리를 바꿔가며 함께 레이스를 한다.

그런데 이날 한국팀은 3번 주자로 달리던 노선영이 뒤로 처지기 시작했는데도, 김보름과 박지우가 속력을 내면서 큰 간격이 벌어진 채 결승선을 통과했다.

최재석 국제빙상연맹 기술위원은 "팀 작전의 문제였는지 판단할 수 없지만, 팀원들간의 호흡이 매끄럽지 못했던 건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문제가 된 것은 노선영의 경기 후 발언. 그는 올림픽을 앞두고 팀추월 훈련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고, 특정 선수만 별도의 장소에서 훈련하는 특혜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빙상연맹은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백철기 감독과 김보름이 '팀워크' 논란에 대해 해명했지만, 노선영이 참석하지 않아 의혹은 더 확대됐다.

19일 팀추월 경기에서 한국은 팀워크에 문제를 드러냈다

빙상연맹에 쏟아지는 화살

인터넷에는 빙상연맹을 비판하는 글이 이어지고 있다.

노선영은 "빙상연맹 부회장 주도로 특정 선수들이 태릉(선수촌)이 아닌 한국체육대학교에서 따로 훈련하고 있다"며 "빙상연맹이 메달을 딸 선수들을 미리 정해놓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밝혔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빙상연맹을 감사하라," "연맹의 개혁과 처벌 그리고 확실한 변화를 바란다"는 비판과 함께 "김보름, 박지우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하라"는 청원에도 하루 만에 30만 명이 넘게 동참했다.

인터넷에는 김보름을 후원하던 의류 회사 제품 불매운동도 일어났고, 해당 의류 회사는 후원계약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빙상연맹과 노선영의 갈등은 올림픽전부터 드러났다. 노선영은 지난달 연맹의 행정착오로 출전권이 무산됐을 때, "4년 전 연맹은 메달 후보였던 동생의 통증 호소를 외면한 채 올림픽 메달 만들기에만 급급했고...나는 금메달 만들기에서 제외당했다"는 글을 SNS에 올렸다.

'훈련 특혜' 의혹을 받는 빙상연맹 전명규 부회장은 과거 안현수(빅토르 안) 사태에도 관련됐다.

2006 토리노 올림픽에서 쇼트트랙 3관을 차지했던 안현수는, 2010년 국가 대표팀 선발전에서 탈락하며 밴쿠버 올림픽에 참가하지 못했다. 당시 그는 대표팀의 선발 과정에 파벌이 있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됐다.

전 부회장은 밴쿠버 이후 부회장에서 물러난 뒤 2012년 복귀했으나, 2014년 소치 올림픽 부진을 이유로 자진해서 사퇴했다. 그리고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 준비를 위해 다시 빙상연맹 부회장으로 복귀했다.

전 부회장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빙상연맹의 파벌 문제에 자신의 이름이 거론되는 데 대해 "항상 최선의 선택을 위해 선수기용에서는 어떤 타협도 하지 않았다"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여자 팀추월의 백철기 감독과 김보름의 기자회견은 '특혜' 논란을 확대했다

엘리트 스포츠 문제

팀추월 논란은 엘리트 체육문화에서 파생된 문제라는 지적도 있다.

한국 체육계는 올림픽을 위해 소수 재능있는 선수를 집중적으로 육성해왔다. 특히 프로 스포츠가 없는 비인기 종목일수록 국제무대의 성적에 더 집착하게 된다는 것이 한국 스프츠계의 설명이다.

더군다나 빙상 종목처럼 얇은 선수층에서 성적을 내야 하는 경우, 메달 수상 가능성이 높은 특정 선수를 밀어주는 일이 빈번히 일어나는 구조라는 것이다.

한국의 메달 가능성이 높은 쇼트트랙 종목의 경우,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는 것보다, 국가대표가 되는 게 더 어렵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선수들 간 경쟁이 치열하다.

성남시청 빙상팀 손세원 감독은 "경쟁에 집중하다 보니, 인성이나 스포츠 정신을 가르치는데 소홀한 부분이 있다"며 "지도자의 한 사람으로서 반성할 부분이다"고 밝혔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