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바우어파인트코리아

'게뉴트레인'과 함께 거침없이 하이킹!

등산, 하이킹 무릎 보호대 착용? 이젠 '선택'이 아닌 '필수'

4,80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첫구매 시 1000원 할인!]

21. 3. 10 ~ 21. 5. 31

안녕하세요!



"MOTION IS LIFE"

바우어파인트코리아 입니다!


예쁨 어필


따뜻한 온도...🌡

향기로운 🌸봄 내음🌸..

은은하게 불어오는 바람까지💨


.

.

.

코로나로 인해 운동도

자유롭지 못한 요즘 같은 때에


혼자서 할 수 있으면서

건강을 유지하기에도

적합한 운동인 '등산'

훌륭한 운동 중 하나입니다.



이런 마음에 등산을 

가려고 짐을 싸다 보면


텀블러, 스틱, 등산복,

등산양말, 상비약 등등


부상 예방 및 안전을 위해

이것저것 짐이 늘어나게 되는데요


뻘뻘 당황


그런데 여러분,

.

.

.



무릎 통증이 발생하면

이 모든 장비들이

 

무.용.지.물


이라는 사실!


등산코스 완주를 위해

함께해야 하는 최고의 장비

바우어파인트 '무릎보호대'를

지금부터 소개합니다✨


세상 어디에도 없었던
바우어파인트 보호대! 👆


바우어파인트는

1981년 최초!


니트형 보호대 '게뉴트레인'

출시한 브랜드인데요.


1세대 무릎보호대

시작으로 8세대까지!


다양한 파생모델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게뉴트레인 8세대(GenuTrain 8G)

게뉴트레인 8세대(GenuTrain 8G)

아직도,
땀이 차는 보호대가 있나요? 🤔

출처@un-perfekt


정상까지는 한참남았는데,


"어우 무릎에 땀이.."


특히!


보호대를 착용하고

오금 부위

땀이 차고 답답했던


경험들 다들

겪어보셨을 텐데요!


그. 러. 나!

게뉴트레인은 다릅니다!



피부 친화적

통기성 니트 섬유


무릎 및 오금 부위에

땀을 흡수시키고


통기성도 원활하게!


기분 나쁜 땀과 함께

정상까지 오를 일은


더 이상 NO!


하산 시,
무릎 긴장감 UP☝
무릎 부상 위험 UP☝



거친 바위,

미끄러운 진흙,

가파른 길들과 같이


고르지 않은 등산길을

보호대 없이 하산하다 보면 





무릎이 받는 하중이 늘어나면서

무릎 부상 위험 또한

높아지게 됩니다.



특히,



등산을 하는 동안

무릎 통증, 관절염

증상이 있으신 분들은


무릎 보호대를 하시는 것을


꼭..!


추천드립니다.


바우어파인트
✨게뉴트레인 8세대✨
(GenuTrain 8G)
TRAIN-KNIT

부드러운 니트 직물로
쾌적하고 편안함 착용감과
흘러내림 방지!

오메가 패드

민감한 해당부위의 반월상
연골판을 압박하고 자극하여
통증완화 및 마사지효과 제공!

유연한 지지대

유연한 STAYS 가
전후좌우 동작의 제한 없이
무릎의 안정감 제공!

약 5,000개의 리뷰 중
5점이 4,038개! 🧾


혹시나?

역시나!


무릎이 아픈 사람은 압니다.

부담되지 않는 정도의 압박감으로 

무릎을 지지받고 싶은 그 느낌..


.

.

.

바우어파인트

게뉴트레인 8세대와 함께라면



정상까지 완주!

끄떡 없습니다🔥



그런데..

무릎보호대를 오래 차면
주변 근육을 약화시키지 않나요..?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버튼'을 통해서.


게뉴트레인,
이것만 기억하세요✅

티탄(Titan)

블랙(Black)

살구색(Nature)



무릎 관절의 통증을 완화하고

안정감을 주는

 만족도 최상 제품!👍


게뉴트레인 8세대



경험해보시고!

바우어파인트와 함께

정상까지 안전 등반하세요😊




잠깐!
사은품 받고 가실게요! 🎁

'게뉴트레인 8세대' 구매 시

바우어파인트 고급 스포츠 양말 증정!


기간| 21. 3. 12 ~ 21. 3. 19


※ 구매 수량에 관계없이 사은품은 한 개!

※ 사은품이 조기 품절될 경우, 다른 제품으로 임의 제공.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