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밥심

박막례 할머니가 대충 말았는데 인기 대박 쳤다는 비빔국수

136,58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대~충 만드는 게
포인트!

우리나라 최고의 '인싸' 할머니가 계시죠! 바로 박막례 할머니이신데요. 박막례 할머니의 유튜브 채널에 레시피가 올라왔다 하면 조회 수 몇백만 뷰를 가뿐히 넘길 정도로 인기 폭발 중이에요. 오늘은 그 레시피 중에 하나인 '대충 만들어도 맛있는 비빔국수'를 따라 해 볼게요!

당근, 애호박, 양파, 쪽파, 오이, 김치(박막례 할머니께선 묵은 김치를 씻어서 넣으셨어요!)를 썰어 놓았어요. 국수는 소면으로 준비했습니다.

설거지를 줄이기 위해 국수 담을 그릇에 바로 양념 먼저 만들게요!(ㅎㅎ) 채 썬 양파, 쪽파, 오이, 김치를 그릇에 담고 참기름을 대충 듬뿍 넣어주세요. 어떤 재료든지 정확한 계량 없이 대~충 넣는 것이 박막례 할머니 비빔국수의 포인트여요!

간장과 고춧가루도 대~충 넣어주세요. 저는 2 숟가락 정도씩 넣었어요. 박막례 할머니 고추장 말고 고춧가루로 양념하는 것을 좋아하신다고 해요!

식초, 깨, 설탕, 마늘도 대충~ 넣어주세요. 식초는 2 숟가락 정도, 설탕은 한 숟가락 정도, 다진 마늘은 한 숟가락 넣어줬어요. 깨는 많이 넣을수록 더 맛있다고 해요!

장갑을 끼고 양념을 버무려 줍니다.

국수를 먹을 만큼 삶아주세요.

그리고 아까 썰어놓았던 당근과 애호박도 국수에 투하! 해주세요. 당근이 애호박보다 조금 늦게 익어서 당근을 먼저 넣어주었어요.

삶은 국수를 찬물에 헹궈주고, 양념과 버무려주세요! (간이 싱거우면 간장과 소금으로 간을 맞춰주세요.) 마지막으로 토마토를 고명으로 얹으면 되는데요. 박막례 할머니는 방울토마토를 올리셨는데, 저는 집에 찰 토마토밖에 없어서 그냥 썰어서 올려주었어요.ㅎ

간단하게 박막례 할머니표 비빔국수 완성했어요! 토마토를 고명으로 얹는 비빔국수 보셨나요? 전 처음이에요.ㅎㅎ

달콤 새콤 매콤한 비빔국수의 정석이에요. 고추장을 넣지 않고 고춧가루로 양념해서 입에 텁텁하게 남지 않고 깔끔해요! 양파, 오이, 김치가 아삭아삭해서 식감도 너무 좋아요. 그런데 생각보다 토마토와 비빔국수가 진짜 잘 어울리네요. 이제 비빔국수에 토마토 올려먹어야겠어요. 지금도 맛있지만 달고 짭짤한 방울토마토랑 먹으면 더 맛있을 것 같아요.ㅎㅎ

총평

한줄평 : 박막례 할머니 손맛 없이 이 정도 맛이면 장사해도 될 듯!

혼자서 비빔국수를 처음 만들어 보는 건데, 너무 맛있어서 깜짝 놀랐어요! 이 정도면 저 장사해도 되겠는데요?(ㅎ.. ㅎ) 애호박이나 당근 없이도, 집에 있는 재료로 양념만 따라 만들어 먹어도 너무 맛있을 것 같아요! 오늘 점심은 매콤한 비빔국수 어떠세요~?

▼밥심 맛집정보 바로 받기▼

밥심언니
밥심언니
밥심언니 콘텐츠는 광고·협찬없이 제작된 솔직한 채널입니다! 개인적인 취향이 부각될 수 있는 점 양해부탁드려요~

작성자 정보

밥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