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오토모빌K

모하비가 기아차의 효자라고 불리는 이유는 무엇일까?

53,08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금으로부터 10년 전인 2008년은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가 터지며, 글로벌 금융 위기가 시작 되던 시절이었다. 특히 미국의 경제 악화는 생각보다 타격이 컸는데, 다양한 분야의 회사들이 파산을 면치 못했고 이 중에는 미국의 빅3 자동차 업체인 GM, 크라이슬러, 포드가 모두 포함 되어 있었다. 


특히 이 빅3 기업들은 소형차 보다 SUV를 잘 만들어 내는 흔히 ‘SUV 맛집’ 같은 회사들로 이름을 날렸는데, 이 SUV 들은 당시 더 큰 손해를 불러오는 불효자 모델들로 단숨에 전략했다. 그렇게 많은 브랜드들이 개발 중이던 SUV 프로젝트를 취소하거나 백지화 시켰고, 이런 어려운 시점에 기아차는 프레임 바디 SUV 인 모하비를 세상에 내보내게 된다.

true
true
출처닛산 패스 파인더
RIP 보레고

어려운 시기에 출시 된 모하비는 당시 기아차에 있어서 많은 고민거리였다. 닛산 패스파인더와 혼다 파일럿 등이 경쟁하고 있는 미국의 준대형 SUV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기 위해, 당시 플랫폼을 같이 공유하던 형제차인 현대 베라크루즈와 함께 개발되고 비슷한 시기에 출시 되었다. 다른 점이 있다면, 현대 베라크루즈는 전륜 기반의 모노코크 바디 형식인 승용형 SUV 였고, 기아 모하비는 후륜 기반의 프레임 바디 형식인 SUV였다. 그렇기에 베라크루즈는 승용형 SUV 시장에서 강점을 보이고, 모하비는 정통 SUV 시장을 노린 모델들 이었다. 


특히 모하비는 미국 시장에서 보레고 라는 이름으로 출시 되며, 보트나 요트를 끌기에 충분한 출력을 위한 V8 4.6 타우 가솔린 엔진을 탑재 했는데, 예상대로 금융위기와 겹치며 큰 활약을 하지 못한 모델로 남았다. 

V8 엔진을 탑재한 미국 수출형 모하비 보레고

특히 기아차는 미국 시장에서 금융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대안으로, 미국에서 드문 3.0 디젤 S 엔진의 출시를 예고 했는데, 가솔린 모델 재고를 처리하기도 힘들 만큼의 판매량을 보여서 현지의 디젤 엔진 출시는 물거품이 되었다. 이후 출시 3년이 지난 2011년 미국에서 보레고는 조용히 판매가 중단 되었다.

피터 슈라이어의 모하비 개발 참여 사실을 출시 당시 적극 홍보 하였다

그렇게 판매량에 있어서 힘든 시기를 미국에서 보냈지만, 국내에서는 이야기가 달랐다. 연간 판매 목표치인 18,000대에 한참 부족한 수치인 2009년 6,420대, 2010년에 5,651대 가 판매 되는 효자 모델은 아니었다. 하지만 이후 캠핑 열풍과 아웃도어 활동이 활발해지며 모하비의 인기는 갈수록 거세지기 시작했다. 


특히 모하비는 잘 만들어진 자동차로 입소문을 많이 타며 판매량이 올라간 특이한 경우인데, 이는 모하비가 태생적으로 다르게 만들어 졌기 때문이다. 당시 피터 슈라이어 부사장이 내세운 디자인 철학인 ‘직선의 단순화’를 적용한 모하비는 다른 프레임 바디 차량들과 다르게 고급스러운 외관을 뽐냈고, 유행을 타지 않는 디자인 덕분에 오랜 기간 롱런 하고 있다. 또한, 프레임 바디 SUV의 특성상 견고한 차체와 오프로드 실력을 뽐내는데, 이는 정의선 부회장이 개발부터 출시까지 직접 꼼꼼히 진두지휘 했던 노력의 결과라고 봐도 무방하다. 

그렇게 임원들의 사랑을 듬뿍 받은 모하비는 풍부한 260마력의 강력한 3.0 디젤 S 엔진 그리고 수 차례의 부분 변경으로 매번 고급화 진행을 해왔으며, 이러한 변화와 탄탄한 기반을 모하비의 장수 비결로 꼽을 수 있겠다. 

흔히 출시 이후 오랜 기간 생산되고 판매된 차량 모델을 사골 모델이라고 부른다. 그만큼 모하비도 사골 모델이라 부를 만큼 오랜 기간 롱런 해왔다. 


하지만 모하비는 지금보다 앞으로 더욱 오랜 기간 동안 롱런 할 것으로 예상 되는데, 이는 우리 곁을 지키는 모하비라는 모델 외에도, 앞으로 선보이고 활용 될 군용 모하비 덕분이다. 기아차는 군대에 다녀온 남자라면 한번쯤 봤을 만한 군용 레토나인 일명 ‘군토나’를 익숙하게 느낄 것이다.

레토나는 사실 군용으로 개발된 차량을 베이스로 하여 민수 판매용으로 개발 된 모델로 사실상 안락함과 높은 품질을 보여주진 않았다. 하지만 모하비의 경우는 전혀 다른 이야기이다. 모하비의 개발 당시, 모하비는 군용으로 판매할 계획도 없었으며, 사실 군토나가 자리를 내주고 물러서기 전까지는 누구도 모하비가 그 자리를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상상하지 못 했을 것이다. 


지금은 군토나가 자리를 내 주게 된 상황으로, 몇 해전 선 보인 기아의 차세대 소형전술차량 (KLTV) 모델은 모하비의 프레임 바디와 엔진, 트랜스미션을 기반으로 개발 되었다. 

기아차가 선보인 차세대 소형전술차량 (KLTV)

이 차세대 소형전술차량의 경우 방탄이 가능한 모델부터 여러 사람을 수송할 수 있는 다인승 모델까지 다양하게 제작과 주문도 가능한 확장성을 보여주는데, 이는 기본 베이스가 된 모하비의 바디 프레임 차체가 그만큼 잘 만들어 졌기에 가능했다. 

2016년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선보인 기아 텔루라이드 컨셉트카

2016년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선보인 모하비의 후속 컨셉트카 라고 알려지며 주목 받았던 텔루라이드(가칭)는 2019년에 출시를 목표로 현재 개발을 마친 후 테스트 중이다. 당시 모터쇼와 온라인에서 큰 호응을 불러온 텔루라이드 모델의 국내 출시 여부는 알 수 없다. 


기아차에 따르면 모하비는 부분변경을 한번 더 거치며, 텔루라이드가 모하비를 대체 할 일은 없을 것 이라고 발표했지만, 사실 텔루라이드가 모하비의 후속이 될지, 아니면 모하비의 윗급에 포지셔닝 하게 될 지는 아직 불확실 하다. 

컨셉트카 텔루라이드와 흡사한 디자인을 가진 기아차의 차세대 대형 SUV 스파이샷

출처Motor1.com

기아차의 발표에 따르면 모하비는 모하비의 후속 모델을 선보이게 될 수도 있다고 하지만, 아직 알려진 정보나 스파이샷이 없기에 이런 추측도 아직은 섣부른 추측이 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지금까지의 모하비는 잘 만들어진 모델로 기아차의 성공적인 효자 모델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왔고, 힘든 시기를 잘 버티며 꾸준히 키워 온 모하비 하나는 열 세단 부럽지 않을 만큼의 결과를 불러왔다. 그만큼 잘 커왔던 모하비였기에 기아 모하비는 당분간 우리의 곁을 지키는 모델로 남아 있을 것이다. 

작성자 정보

오토모빌K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