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앱스토리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직접 구매해봤습니다

가상화폐 구매하는 방법

38,56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가상화폐는 단어 그대로 실체가 없는 가상의 전자 화폐다. 발행하는 정부도, 중앙은행도 없기 때문에 발행 초기에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가상화폐를 그저 낯설고 덜 신뢰할 만한 것으로 여겼다. 그러나 디지털 금융거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비트코인이 미국, 영국 등에 이어 일본에서 공식 화폐로 인정받으면서 시세가 급격하게 뛰어올랐다. 가상화폐 거래량에서 독보적인 1위를 달리고 있는 비트코인은 지난 5월을 기점으로 1BTC 당 100원 대 아래로 거래되던 것이 300~400만 원 대로 뛰어 투자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가상화폐 직접 구매하기

2위 이더리움은 아직 거래량이 비트코인에 미치지 못하지만 요즘 가상화폐 시장에서 가장 뜨거운 감자다. 시세가 급등과 급락을 반복하고 있는데 며칠 전에는 갑작스럽게 트래픽이 과도하게 몰려 국내 거래소가 일시 마비될 정도였다. 그만큼 불안 요소가 크지만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을 바라보는 사람들은 오히려 가장 매력적인 화폐라고 말한다. 이전 기사에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포함해 10개 가상화폐의 순위와 특징을 간단히 살펴봤다. 이번에는 실제 거래가 어떻게 이뤄지는지 알아보기 위해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직접 구매해 보려고 한다.


가상화폐 거래소 선택

우선 가상화폐를 구매하기 전에 어떤 거래소를 이용할지 선택해야 한다. 미국의 폴로닉스나 일본의 비트플라이어 등 해외 거래소도 있지만 첫 구매인만큼 비교적 편리한 국내 거래소를 이용하기로 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상용화된 거래소는 빗썸, 코빗, 코인원 등 세 곳이다. ‘빗썸’은 ‘대한민국 1등 가상화폐 거래소’라는 타이틀답게 국내 최대의 거래 점유율을 보유하고 있다. 인증 절차가 간단하고 10억 원 규모의 개인 정보 보호 배상책임보험에 가입되어 있어 신뢰도가 높다. 다만 인터넷 홈페이지의 인터페이스가 어려운 편이고 모바일 서비스 역시 불편하다는 평이 있다.


비트코인 거래소 '코빗'

코빗’은 국내 최초의 비트코인 거래소라는 프리미엄을 달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이더리움 매매 서비스를 가장 먼저 시작한 거래소 역시 코빗이다. 이외에 가장 핵심적인 차별점은 취급하는 코인의 종류가 많다는 점이다. 굳이 해외 거래소를 거치지 않더라도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 외에 다양한 비인기 가상화폐들을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다. 그러나 거래량 자체는 국내의 타 거래소에 비해 다소 적은 편이고 고객 서비스 대응이 느리다는 불만이 나온다.


초보자도 쉽게 사용 가능한 '코인원'

마지막은 ‘코인원’이다. 코인원은 전문가 수준의 프로 차트를 보여주고 채팅방 기능을 제공해서 여러 사람들과 실시간으로 대화를 주고받을 수 있게 한다. 코인의 종류가 타 거래소에 비해 적다는 단점이 있지만 유저 인터페이스가 깔끔하고 직관적이다. 그래서 가상화폐나 주식 거래 경험이 없는 이들도 수월하게 이용할 수 있다고 한다. 바로 이 점 때문에 코인원에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첫 구매를 시작해보기로 했다.


코인원 가입절차

▲코인원 회원가입

▲이메일 인증

▲OTP 인증

▲가입 완료

코인원의 가입 절차는 간단하다. 홈페이지에 접속해 회원 가입을 누르고 이메일, 휴대폰, 계좌 인증을 차례로 마친다. 마지막 단계는 OTP 인증인데 이 부분이 조금 생소하게 느껴졌으나 오래 걸리지는 않았다. 먼저 휴대폰 인증을 한 후 안내에 따라서 OTP 앱을 다운로드한다. 가장 대표적인 OTP 인증 앱인 Authy에 사용자 등록을 하고 코인원 OTP QR코드까지 등록해서 마무리하면 된다. 이 앱은 코인원에 로그인을 할 때마다 실행해서 코드를 입력해야 하고, 나중에 출금을 할 때도 인증이 필요하다. 


원하는 금액에 맞춰 구매

▲코인원 입금하기

▲코인원 BTC 거래

그다음은 입금이다. 홈페이지에서 ‘거래소’를 클릭하고 ‘KRW 입출금’에서 가상 계좌를 신청한다. 이때, 반드시 본인 명의로 된 계좌에서 입금해야 한다. 약 1분 후 입금 처리가 완료되면 비트코인(BTC)과 이더리움(ETH) 거래가 가능해진다. ‘BTC 거래’에 들어가면 호가창과 주문창, 주문내역 등이 한눈에 들어오는데 이 중 주문창에서 매수하면 된다. 1BTC의 가격이 300만 원을 훌쩍 넘지만 반드시 그만큼의 단위로 사야 하는 것은 아니다. 단위를 쪼개서 본인이 원하는 금액에 맞춰 구매하면 된다. 


코인원 계좌관리 및 출금

▲비트코인 체결내역

▲이더리움 체결내역

▲코인원 계좌관리

▲코인원 출금하기

한화 50만 원을 입금하고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에 나눠서 넣어봤다. ‘BTC 거래’와 ‘ETH 거래’에서 각각의 거래량을 따로 살펴볼 수 있고, ‘계좌관리’에서는 현재의 전체 자산 평가금액을 알 수 있다. 출금 절차 역시 복잡하지 않다. 입금할 때와 마찬가지로 홈페이지에서 ‘거래소’를 클릭하고 ‘KRW 입출금’에서 ‘출금하기’로 들어간다. 출금을 원하는 금액을 입력하고 계좌를 선택하면 약 1분 후 출금이 완료된다. 


계좌평가액

계좌 평가액을 켜놓고 가만히 보고 있으면 10초 안에 계속해서 숫자가 달라진다. 물론 몇 초 안에 아주 큰 폭으로 늘었다 줄었다 하진 않지만 실시간으로 변동하고 있다는 점을 눈으로 확인하니 과연 24시간 내내 시세가 변하는 게 맞구나, 싶다. 이처럼 계속해서 가격이 오르내리다 보니 소위 말하는 ‘단타’를 노리는 사람들이 많다. 가상화폐 시장이 투자가 아니라 투기판이 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짧은 시간 안에 ‘대박’을 노리기보다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바라보는 자세도 필요해 보인다.  


이상으로 국내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3개 거래소와 코인원에서 직접 구매한 후기를 소개해봤다. 생각보다 편리하고 간단하게 가상화폐를 구매할 수 있었지만, 이는 반대로 그만큼 해킹이나 사기의 위험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거래소마다 해킹 위험에 대비해 나름의 보안 장치들을 마련해놓고 있긴 하나 충분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많다. 또한 국내외 투자 전문가들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모두 하루가 다르게 시세가 급변하고 있기 때문에 무리한 투자는 반드시 지양해야 한다고 말한다. 앞으로 가상화폐 거래에 대한 보안 기준이나 투자자 보호책 등이 어떻게 구축될지 꾸준히 지켜봐야 할 것 같다. 



최신 IT 정보가 궁금하시면 CLICK


앱스토리 매거진 구독하기


작성자 정보

앱스토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