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앱스토리

LG가 작심하고 만든 노트북 2020년형 LG그램 17

2020년형 LG그램 17, 디자인과 기능

25,21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노트북의 최대 장점은 휴대 가능한 기기라는 점이다. 데스크탑PC처럼 본체와 모니터, 키보드, 마우스로 나뉘어있지 않고 하나로 통합되어 있어서 들고 다니면서 언제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화면이 크고 성능이 좋을수록 무거워지기 때문에 하루 종일 들고 다니기엔 상당히 부담스럽다. 그래서 가벼운 노트북은 인기가 높다. LG 그램은 고성능에 무게까지 가벼운 노트북의 대명사라고 할 수 있는데, 2020년형에서는 일부 아쉬운 점을 보완하고 성능은 더욱 높여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www.lge.co.kr | 2,040,000원부터


크게 바뀌지 않은 외형

2020년형 그램은 2019년형과 마찬가지로 14인치와 15.6인치, 그리고 17인치 세 가지 크기로 출시되었다. 우리는 2020년형 17인치 모델인 17Z90N을 기준으로 살펴보았다. 우선 예년과 마찬가지로 구성품은 크게 다르지 않다. 그램 본체와 충전 어댑터, 그리고 사용 설명서가 전부이다. 옛날 옛적에는 노트북을 사면 정품 OS가 설치되어 있더라도 실수로 삭제되거나 손상되었을 때를 대비해 복구CD가 함께 제공되었지만, 요즘은 노트북 자체에 복구기능을 담고 있어서 복구CD가 필요 없을 뿐만 아니라 대다수의 노트북이 ODD를 갖추고 있지 않아서 복구CD를 넣을 곳도 없다.

▲2020년형 그램 17의 구성품

충전 어댑터의 형태도 이전과 동일하며, 출력사양은 19V 2.53A이다.

▲어댑터의 출력사양은 19V 2.53A이다

외형 디자인도 이전 모델들과 비슷하다. 색상은 스노우 화이트와 다크 실버 2종이 있는데, 우리가 살펴본 제품은 스노우 화이트다. 제품 전체가 백색으로 되어있으며, 2018년형부터 LG 표기 대신 그램 로고로 바뀐 디자인도 그대로다.

▲2020 그램 17의 상판

좌측면에는 전원 단자와 표준 USB 포트, HDMI 포트, USB 타입C 포트가 있고, 충전 LED 인디케이터가 끝에 위치해 있다. 표준 USB 포트는 데이터 고속 전송이 가능한 USB 3.1 Gen2를 지원하며, USB 타입C 포트는 썬더볼트를 지원한다.

▲왼쪽 측면 포트 구성

반대편인 우측면에는 마이크로SD 슬롯과 헤드셋 단자, 두 개의 표준 USB 포트가 있으며, 제일 끝부분에는 도난 방지를 위한 캔싱턴 락 홀이 있다. 좌측면과 마찬가지로 표준 USB 포트는 USB 3.1 Gen2를 지원한다.

▲오른쪽 측면 포트 구성


여유 슬롯으로 램과 SSD 업그레이드 가능

뒷면은 한 판으로 되어있다. 즉, 업그레이드나 부품 교체를 하려면 하판의 일부만 열어서 진행하는 것이 아니라 통째로 열고 해야 한다는 의미다. 업그레이드가 불가능한 모델들은 별 상관없겠지만, 업그레이드 가능한 노트북에 이러한 구조는 다소 아쉽게 느껴질 수 있다. 하지만 슬림화를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

▲일체형의 하판

하판의 네 모서리 부분에는 미끄러짐을 방지하고 바닥에 전체가 밀착되는 것을 막기 위한 원형의 고무발이 부착되어 있다. 또한 양쪽에 하나씩 스피커가 위치해 있어서 스테레오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좌우에 스피커가 있다

하판을 열기 위해서는 모서리에 있는 네 개의 대형 고무발과 힌지 중간쯤에 있는 작은 고무발 하나, 그리고 작은 플라스틱 커버 여섯 개를 다 떼어내고 나사를 풀어줘야 한다. 다만 하판을 여는 과정에서 고정쇠가 부러질 수도 있으니, 가급적 직접 하지 말고 고객센터를 통해서 업그레이드를 진행하길 바란다.

▲2020 그램 17의 내부 모습. 배터리가 80Wh로 업그레이드되었다

17인치 모델이기 때문에 내부가 꽤나 여유롭게 보인다. 위쪽은 메인보드가 있고, 아래쪽은 대부분을 배터리가 차지하고 있다. 2019년형에는 72Wh의 배터리가 사용되었지만 새 모델에는 80Wh의 배터리로 업그레이드된 것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온보드 램 이외에도 여분의 소켓이 제공된다

2020년형 그램 17에는 메인보드에 기본적으로 램이 온보드되어 있고, 또 하나의 램 소켓이 제공되어서 램 용량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테스트에 사용된 모델에는 16GB의 램 모듈이 추가된 상태이다.

▲두 개의 M.2 소켓이 제공된다

저장장치는 기본적으로 M.2 SSD가 장착되어 있는데, 또 하나의 M.2 슬롯을 제공하고 있기 때문에 교체가 아닌 추가로 저장공간을 확장시킬 수 있다. 사진에는 256GB와 512GB SSD 각각 하나씩 장착해서 이미 업그레이드된 상태이다.


힌지와 키보드의 변화

2020년형 그램은 배터리 용량만 달라진 것일까? 물론 그렇지 않다. 외형적으로도 달라진 부분이 있다. 우선 힌지가 달라졌다. 2019년형에서 바깥쪽으로 많이 노출되어 있던 힌지가 많이 감춰진 것이다. 이로 인해 전체 크기를 조금이나마 줄일 수 있었다.

▲2019년형(좌)과 2020년형의 힌지 비교

또한 키보드도 변화가 있었다. 키보드의 오른편에 있는 뉴메릭 키의 배열이 기존에는 3열로 되어있어서 –와 + 버튼이 위로 올라가고 엔터 버튼이 3 아래쪽으로 작게 이동해 있었는데, 2020년식에서는 일반 키보드와 동일하게 –와 + 및 엔터가 숫자 오른편에 세로로 나열된 4열 구성으로 바뀐 것이다. 뉴메릭 키보드를 많이 쓰는 사용자라면 이 변화가 별것 아닌 것 같지만 굉장히 큰 차이를 가져다준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뉴메릭 키보드가 2019년형 3열 구성(좌)에서 2020년형 4열 구성(우)으로 바뀌었다

나머지 부분은 이전과 거의 차이가 없다. 키보드 오른편 상단 구석에 있는 전원 버튼에는 지문 센서가 내장되어 있고, 디스플레이 상단 베젤에는 카메라와 마이크가 내장되어 있는 것도 동일하다. 또한 어두운 곳에서 사용할 때 별도의 조명이 없어도 타이핑에 문제없도록 하는 백라이트 기능 역시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지문센서가 내장된 전원 버튼(좌)과 백라이트 키보드(우)

이처럼 달라진 점도 있고 그대로인 점도 있지만, 사실상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은 바로 CPU라고 할 수 있다. 키보드 바로 아래 팜레스트 부분에는 대부분 핵심 사양에 대한 스티커를 부착하고 있는데, 2020년형 그램에도 마찬가지다. 여기를 보면 인텔의 코어 프로세서가 탑재되었음을 알리는 스티커가 있는데, 10TH Gen, 바로 10세대 아이스레이크 프로세서가 탑재되었음을 알리고 있다. 이와 함께 인텔 아이리스 플러스 그래픽이 탑재되면서 그래픽 성능이 대폭 향상되어 고해상도 영상 재생이나 게임을 즐길 때 이전보다 부드러운 재생이 가능하게 되었다.

▲10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가 탑재되었다

▲아이스레이크 코어 i7


제원표


성능, 휴대성, 대화면 무엇 하나 포기 못 한다면

▲성능과 휴대성, 대화면까지 갖춘 2020년형 LG 그램 17

2020년형 LG 그램 노트북은 여분의 확장 슬롯을 갖춰서 여전히 뛰어난 업그레이드 기능을 제공하며, 10세대 아이스레이크 프로세서를 탑재하면서 기본적인 사양 자체도 상당히 높아졌다. 이외에도 미국 국방성 신뢰성 테스트, 일명 밀스펙을 통과해 내구성까지 뛰어나다. 이 모든 것을 갖추고도 17인치의 무게가 약 1.35kg으로, 타사의 14인치나 15인치대의 무게 수준이다. 서문에서 이야기했다시피 휴대용으로 구분되는 노트북에서는 무게가 상당히 중요한 요소이다. 하지만 가벼우면서도 높은 성능을 갖춘 노트북은 흔치 않다. 2020년형 LG 그램 17은 뛰어난 성능과 휴대성, 그리고 대형 디스플레이까지 갖춘 흔치 않은 노트북이기 때문에 충분한 만족도를 제공할 것이다.

▲2020년형 LG 그램 17


오늘의 추천 동영상

작성자 정보

앱스토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